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한 유흥업소 업주 1명 檢 송치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02 05:13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경찰청 전경.jpg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혐의로 유흥업소 업주 1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대구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혐의로 수성구 유흥업소 업주 A씨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고, 유흥업소 6곳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7일 수성구 수재 자신이 운영하는 업소에 손님 2명을 출입시켜 영업한 혐의(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대구시로부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지역 내 7개 유흥주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이태원 클럽, 쿠팡 물류센터 등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대구에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면서 “대구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자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오는 7일까지 클럽, 카바레, 회관 등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코인 노래연습장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한반 업주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은 위반자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한 사법처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한 유흥업소 업주 1명 檢 송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