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병무청, 11월까지 병역사항 신고기관 대상 실태조사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02 05:01 |   수정 : 2020.06.02 05:1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경북지방병무청 전경.jpg
대구경북지방병무청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경북지방병무청이 오는 6월부터 11월 말까지 고위공직자 병역사항 공개제도 운영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병역사항 신고기관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2일 대구경북병무청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지자체와 의회, 교육청 등 68개 신고기관과 2700여 명의 고위공직자 본인과 직계비손 등 신고의무자의 성실신고 유도와 신고누락 방지에 목적을 두고 진행된다.

정창근 대구경북병무청장은 “병역사항 공개제도의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고위 공직자의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병역문화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병역사항 공개제도는 1997년 제15대 대통령 선거와 1998년 제2회 지방자치단체장 및 지방의회의원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사회 지도층의 병역의무 이행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어 이들의 병역사항 공개를 요구하면서부터 시작됐다.

1999년 공직자 등의 병역사항 신고 및 공개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어 국회의원과 장·차관 등 고위공직자들의 병역사항이 사상 처음으로 공개되면서 국민들은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병역이행 여부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병역사항 공개대상을 1급 이상 공직자에서 4급 이상 공직자로 확대하고, 관보뿐만 아니라 인터넷에도 공개하고, 2018년부터는 국무위원 후보자 등 인사 청문대상 공직후보자의 병역사항도 국회에 신고·공개하도록 확대하는 등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병역사항 공개제도를 운영·발전시켜 왔다.

현재 병역사항 신고의무자는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원 등 국가의 정무직 공무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4급 이상 공무원, 법관·검사, 대령 이상의 장교, 공직유관단체 임원·공직선거후보자, 국회의 임명동의 등이 요구되는 공직후보자 등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병무청, 11월까지 병역사항 신고기관 대상 실태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