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구입 의사 강한 30~40대, 대출규제 부담 완화 필요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5.27 10:34 |   수정 : 2020.05.27 10:34

직방, 앱 이용자 대상 부동산 정책 설문조사 발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주택 구입 의사가 높은 30~40대에게 대출규제가 부담으로 작용, 완화가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직방이 앱 이용자(1542명)를 대상으로 한 정부의 부동산 정책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적용 중인 정책 중 LTV(주택담보인정비율)에 대해 ‘완화’ 49.4%, ‘강화’ 29%, ‘유지’ 21.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40대의 ‘완화’ 응답이 50%대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주택을 살 가능성이 높은 연령층의 희망이 반영될 걸로 해석된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유주택자가 53%로 무주택자 46.1%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주택보유 여부와 상관없이 LTV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서울 아파트.png
주택 매입 의사가 높은 30~40대는 대출규제에 대한 부담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모습. [사진제공=뉴스투데이DB]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아 올해 시행이 어려운 다주택자 종부세 세율 상향 조정 법안 관련 종부세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필요’ 응답이 전체 답변 자 중 68.6%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72.9%로 가장 높았다. 반면 ‘필요없다’는 응답은 20대 이하~30대에서 10%대를 보였으나, 40대 이상에서는 20%대의 응답을 보여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무주택자의 ‘필요’ 응답이 79.9%로 유주택자(56.5%)보다 비율이 높았다.

 
직방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주택 보유 비율이 높은만큼 젊은 층은 종부세 관련 과세 강화에 더 강한 찬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7월 28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와 지난 6일 발표된 ‘수도권 주택공급기반 강화 정책’이 집값 안정화에 영향이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는 63.3%, ‘수도권 주택공급기반 강화 정책’은 57.4%가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직방 관계자는 “정책에는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면서 “정책 추진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한 집값 안정 취지에 맞는 세밀한 정책이 추진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택 구입 의사 강한 30~40대, 대출규제 부담 완화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