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시민·사회단체, 통합신공항 이전지 우보 선정 ‘한 목소리’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5.26 04:19 |   수정 : 2020.05.26 04:2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3900.JPG
김영만 군위군수와 군위군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등이 25일 공동성명서 발표식에서 성명서 낭독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군위=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경북 군위군 시민·사회단체가 통합신공항 이전지 우보 선정 촉구에 ‘한 목소리’를 냈다.

군위군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등 129개 시민·사회단체는 25일 군위군청 앞에서 공동성명서를 통해 “지난 1월 21일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 군위군민의 명백한 의사가 확인됐다”며 “군민의 4분의 3이 찬성하는 우보지역 유치 신청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군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는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의성 비안·군위 소보 유치신청은 특별법 위반”이라며 “지자체장의 고유권한인 유치 신청권을 선정위원회가 침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방부의 지난 1월 29일자로 발표한 입장자료로 인해 군위군은 투표결과에 불복하는 등의 파렴치하고, 부정적인 집단으로 매도되고 있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선정위가 열려 통합신공항 이전지와 관련된 결론이 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배 군위군통합신공항 추진위 공동위원장은 “군위군은 법률을 준수하는 기관”이라며 “특별법 등 등 관련 법령에 맞춰 신공항 유치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화섭 추진위 공동위원장 또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관련 기준에 대해선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면서 이유와 근거도 없는 설득에만 급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공항 유치 과정과 특별법 내용을 청취한 미래통합당 강대식·김희국 국회의원 당선자들은 제21대 국회가 개원할 경우 통합신공항과 관련 국방부가 빨리 선정위를 개최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단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IMG_3894.JPG
김영만 군위군수가 26일 공동성명서 발표식에서 통합신공항 이전사업과 관련 국방부의 선정위원회 개최 등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군위=김덕엽 기자]

 

김영만 군위군수는 “공동성명서에 서명한 모든 분들의 염원을 이룰 수 있도록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법과 절차대로 추진될 것을 국방부에 엄중히 촉구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군위군청에서 발표된 공동성명서는 이번 주 중으로 군위군통합신공항 추진위를 통해 국무조정실,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위군 시민·사회단체, 통합신공항 이전지 우보 선정 ‘한 목소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