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망사고 문책 인사 단행…이상균 사장 신규 선임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25 17:51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올해 4차례 연속 근로자가 사망하는 안전사고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이 하수 조선사업대표 부사장을 경질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신임 조선사업대표로 불러들였다. 조선사업대표는 사장급으로 격상되고 생산본부는 안전생산본부로 개편됐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과 관련해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켜 생산 및 안전을 총괄 지휘토록 하는 안전대책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이상균 사장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했다.
 
현대중공업 이상균 조선사업대표.jpg
이상균 현대중공업 신임 조선사업대표(사장)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또 안전을 생산 현장의 최우선 순위로 삼기 위해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향후 안전시설 및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 물적 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와 관련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로 인해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라고 사과했다.
 
권 회장은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 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라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상균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돼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이번 인사의 배경이 된 현대중공업의 4차례 안전사고는 이달 21일, 지난달 21일과 16일, 지난 2월 22일에 각각 발생해 1명씩의 사망자를 낸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중공업, 사망사고 문책 인사 단행…이상균 사장 신규 선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