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판도 뒤흔들 마이데이터 사업, 맞춤형 금융서비스시대 연다

윤혜림 기자 입력 : 2020.05.26 04:50 |   수정 : 2020.05.26 04:50

포스트 코로나시대 금융권 미래 먹거리로 부상, 금융과 통신의 협업시대 도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윤혜림 기자] 데이터3법의 발효를 앞두고 금융권은 물론 통신사와 핀테크 업체들까지 마이데이터(My Data) 사업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공공기관과 금융권에 흩어진 개인 정보의 주권을 개인에게 돌려주는 것으로, 데이터 3법이 시행되면 개인의 가명정보를 이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과 핀테크 업체들이 이 사업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개인의 예적금, 카드, 보험 등의 정보를 분석해 가장 적절한 금융상품을 추천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금융사와 통신사는 물론 핀테크 업체들이 협업을 통해, 서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고 있어 축적된 금융거래 데이터를 이용한 맞춤형 서비스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마이데이터.png
마이데이터(My Data)란 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적극적으로 관리 및 통제하고, 이를 신용이나 자산관리 등의 부문에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오는 8데이터 3(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이 시행되면 개인의 가명정보를 이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즉 은행이나 카드사 등 금융회사에 저장된 고객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에 은행들은 물론 데이터 사업에 강점을 지닌 핀테크 기업과 통신들까지 마이데이터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나서고 있다. 또한 금융회사가 아니라 해도 당국의 인허가를 거쳐 데이터를 이용한 금융업을 겸업할 수 있게 된다.
 
마이데이터란 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적극적으로 관리 및 통제하고, 이를 신용이나 자산관리와 같은 부문에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고객들은 자신의 신용정보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금융기관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상품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따라서 고객의 데이터를 많이 확보하고 있는 곳이 유리하다. 이에 금융사와 통신사들은 시장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독자적인 시스템 개발에 나서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금융거래가 널리 퍼지면서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마이데이터 라이선스 준비 태스크포스팀(TFT)’을 출범하고 마이데이터 사업의 전략과 시장 진출을 위한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한은행 역시 마이데이터 사업의 확장을 위해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내에 실무자들이 참여하는 데이터혁신추진단를 꾸렸다. 이를 통해 지난달에는 시중 은행 최초로 데이터 기반 자문 및 판매 서비스업을 시작했다.


마이데이터 사진.png
데이터 3법 중 신용정보법이 개정되면 금융 소비자는 흩어져 있는 개인신용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이처럼 시중 은행들이 마이데이터 사업에 적극적인 이유는 금융권의 새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다양한 정보를 통합조회하거나 관리할 수 있다. 따라서 소비자는 다양한 데이터를 통해 상품을 쉽게 비교할 수 있다.
 
즉 은행이 아닌 타 업종의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더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사의 데이터 역시 시장에 개방되기에 위기로 작용할 수도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산업은 기존 금융회사의 데이터 독점 약화 등 위기요인인 측면도 존재하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금융거래 수요가 증가하는 등 급변하는 금융시장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새로운 기회로도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방대한 고객 정보를 지닌 은행과 데이터 사업에 강점을 가진 핀테크(Fintech) 업체 간의 협업을 통한 상품 개발도 눈에 띈다. 금융업계에서는 핀테크 업체와의 협업이 필요한 이유로 방대한 양의 고객 정보를 빠르고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꼽는다.
 
KB금융그룹은 25아마존 웹서비스(AWS)’와의 협업을 통해, 금융 클라우드 이용을 위한 금융보안원의 안전성 평가를 완료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개인용 PC나 스마트폰의 내부 저장공간이 아닌 외부 클라우드 서버에 정보를 저장해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활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KB금융그룹은 클라우드 금융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그룹 차원에서 마이데이터 사업 대응전략 프로젝트를 발의하고, 외부 컨설팅사를 선정해 오는 8월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언택트 서비스 확산으로 내·외부 전문가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고객 중심 데이터 플랫폼 기반 상품·서비스 차별화를 이룰 것이라며 데이터의 개방성이 높아지면 고객에게는 금융 거래 이용 시 효용 증대를 기업에겐 혁신상품과 서비스 제공에 있어 효율성을 제고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는 마이데이터 사업 허가를 위해 대행업체 선정작업에 착수했다. KB국민카드는 평균 6000만 건이 넘는 결제 정보를 처리하는 카드사로써, 마마이데이터 사업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인한 수익원 감소를 어느 정도 커버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페이·핀크·토스도 마이데이터 사업에 주목하며 기존 금융업계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핀테크 업체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개인의 예·적금이나 카드, 보험 등의 정보를 분석해 가장 적정한 대출 상품을 추천 및 투자 자문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 합작회사인 핀크는 협업을 통해 SK텔레콤은 ICT 경쟁력을, 하나금융은 금융 서비스 경쟁력을 보완하고 있다.
 
핀테크 업체의 한 관계자는 아직 마이데이터 사업이 시행되기 전이라 구체적인 기대 이익을 설명하긴 이르지만 대출 상품을 추천하는 혁신금융서비스나 간편결제 서비스 등 기존 금융권과의 협업을 통해 금융거래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어, 앞으로 데이터를 이용해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융권 판도 뒤흔들 마이데이터 사업, 맞춤형 금융서비스시대 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