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수십억 쏟아 최하위 받은 달성군 행정조사 해야”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5.25 04:1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522_132556731.jpg
양덕모 달성군 바로세우기운동본부장은 지난 22일 대구시청 앞 1인 시위를 통해 신청사 유치경비로 36억원을 쏟아 부은 달성군에 대한 대구시 차원의 행정조사를 요구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신청사 유치경비로 타 구·군 15배에 달하는 36억원을 쏟아 부었지만 최하위 점수를 받은 달성군에 대한 대구시 차원의 행정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달성군 바로세우기운동본부는 지난 22일 대구시청 앞 1인 시위를 통해 “신청사 유치경비로 타 구·군 15배에 달하는 36억원을 쏟아 부었지만 최하위 점수를 받은 달성군에 대한 행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달성군 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에 따르면 달성군은 9개월 간 신청사 유치전에서 36억원을 사용했다. 신청사 유치에 같이 경쟁을 벌였던 서구 4억원, 중구 3.7억원, 북구 2.5억원에 비해 15배에 달했다.

하지만 타 구·군에 비해 15배에 달하는 예산을 사용했지만 LH홍보관 일대를 무리하게 정비하거나 언론 광고비 명목으로 흥청망청하듯 혈세를 사용하기에 급급했다.

달성군은 신청사 유치전에 참여할 당시 군 퇴직공무원과 일부 군민들로 구성된 ‘대구시신청사달성군유치위원회’를 조직한 뒤 화원읍 LH홍보관 일대를 무리하게 정비하고, 신청사 유치 홍보 명목으로 노래자랑 등의 행사만 유치했다.

그에 모자라 달성군은 신청사 후보지에 유치기원제를 올린 뒤 무학대사까지 동원해 ‘만대의 영화를 누릴 명당’이라고 주장하고, 홍보를 이유로 언론 광고비로 4억원을 흥청망청 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관변단체를 통해 주민을 동원하고, 800여명 공직자 중 일부는 신청사 유치를 이유로 고유업무는 내팽개친 것으로 드러나 행정력 마비 지적까지 일고 있다.

앞서 달성군 바로세우기운동본부측은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이유로 타 구·군 15배에 달하는 예산을 사용하고도 김문오 달성군수와 군은 참담한 결과에 대해 단 한마디도 없다”며 “김 군수에 대한 예산낭비와 행정력 마비에 따른 군민들의 책임을 묻기 위해 주민소환제를 강력히 시행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양덕모 달성군 바로세우기운동본부장은 “김문오 달성군수는 대구시신청사 유치란 거대한 거대한 승부수를 띄워 만의 하나 유치에 성공한다면 소 뒤 걸음에 쥐 잡는 행운으로 국회나 대구시장 같은 다른 정치적 행보를 넓히려는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는 “35억원의 혈세를 낭비한 달성군에 대한 책임을 각종 시시비비를 가리기 위해선 ‘신청사유치 조사용역보고서’가 어떤 내용으로 구성되었는지 하루 빨리 공개해야 한다”며 “달성군의 치졸한 유치전이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주민소환제‘로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신청사 수십억 쏟아 최하위 받은 달성군 행정조사 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