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재난기본소득 25만원…약 459억 원 시비로 지원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3.31 18:37 |   수정 : -0001.11.30 00:00

4월 초, 의회 심의 거쳐 ‘지역 화폐’로 지급 예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안성시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어려움을 겪는 모든 시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25만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하였다.

 
안성시는 3월 31일, 안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긴급 지급 관련 브리핑을 갖고, 3월 30일 기준으로 안성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재난기본소득 25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as-cityhall.jpg
안성시가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25만원을 지급한다.[사진제공=안성시]

 

브리핑은 기자들 없이 비대면으로 진행되었으며, 홍보당담관실에서 동영상으로 촬영해 안성시청 홈페이지와 기관 유튜브에 즉각 게재했다.
 
비대면 발표를 통해 안성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 되고 사회 재난으로 급부상함에 따라, 안성시는 시민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전국가적인 재난상황을 극복하고자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25만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춘구 권한대행은 또 “재난기본소득은 안성시의회의 심의를 거쳐 ‘지역화폐’ 형태로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며, 안성시의회와 함께 시민을 위한 상생과 협업으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필요예산 약 459억 원은 전액 시비에서 충당할 예정으로, 4월초 추경을 위한 의회 심의가 있을 예정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25만원…약 459억 원 시비로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