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크리에이터 혁명 (16)] ‘베짱이농부’가 꿈꾸는 ‘베짱이 평창’

이상호 전문기자 입력 : 2020.03.31 01:26 |   수정 : 2020.03.31 08:2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민국이 극복해야 할 최우선 과제 중 하나는 갈수록 심화되는 수도권과 지방, 대기업과 중소 상공인, 자영업자간의 격차 문제다. 이런 가운데 주목되는 것이 지역에서 시도되고 있는 창조도시 혁명이다. 지난 20년간 지역발전에 의미있는 성과를 꼽자면 서울 강북과 지역도시 골목상권, 제주 지역산업(화장품,IT) 강원 지역산업(커피, 서핑)이다. 그 주역은 창의적인 소상공인으로 자생적으로 지역의 문화와 특색을 살리고 개척해서 지역의 발전시켰다. 이제, 이들 ‘로컬 크리에이터(Local Creator)’가 지역의 미래이자 희망으로 부각되고 있다. 각각의 지역이 창조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로컬 크리에이터의 육성과 활약이 필수적이다. 뉴스투데이는 2020년 연중 기획으로 지난 2015년 네이버가 만든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도하는 로컬 크리에이터 혁명의 현장을 찾아 보도한다. <편집자 주>

 

bjbjbjbj.jpg
평창의 농부이자 문화기획자인 베짱이 농부 최지훈 대표 [사진제공=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 농사꾼이자 문화기획자  ‘베짱이 농부’  최지훈 대표
 
[뉴스투데이=이상호 전문기자] 강원도 평창의 1인기업, ‘베짱이 농부’ 최지훈 대표는 농사꾼인 동시에 문화기획자이다. 소설 메밀꽃 필무렵에 나오는 평창군 대화면에서 부모님의 1만평 농사일을 도우며 각종 문화행사를 기획하며 살아간다.
 
농부는 부지런해야 되는데, 왜 ‘개미와 베짱이’의 우화에서 게으름뱅이를 상징하는 베짱이라는 명칭을 가져왔을까? 최 대표는 도시에 살다 고향에 돌아와 너무 바쁘게, 혹은 자신을 착취하면서 살지 않겠다고 마음 먹었다. 여유가 생기다보니 이런 저런 취미 생활도 하게 되고, 그런 모습을 본 사람들이 베짱이같다고 했다.
 
베짱이는 문화, 예술을 활용한 크리에이티브를 상징하고 농부는 그 자신의 정체성이다. 어려서 부터 농사 짓는 모습을 보며 살아왔고 아직까지 농업인이라고 말하기에는 부족하지만, 그의 뿌리는 분명 농업에 있다.
 
1인기업 답게, 최지훈 대표는 본인 스스로를 회사 브랜딩 및 스토리로 만들었다. 그는 평창 지역의 역량강화를 위한 문화기획을 병행하기 위해 ‘크리에이터 파머(Creator Famer)’의 대표직도 맡고 있다.
 
그는 소셜다이닝의 형식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는 커뮤니티 디자인을 하고 있다. 지역의 식재료, 또는 자신이 농사지은 재료로 소박한 밥상을 차리는 작은 파티같은 모습이다.
 
특별하게 시기나 계획을 정하지 않고, 사람들이 모이거나 원하는 그룹이 있을 때, 자유롭게 진행하는 형식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가 있는 날’의 소셜다이닝파티에 참여하기도 했다.
 
자연스럽게 모여서 먹고, 이야기 하면서 연고가 없이 찾아온 창작자들과 지역, 그리고 사람들과 연결해준다. 그들에게 일을 찾아 주거나 함께 할 수 있는 일들을 모색하고, 특히 강원 지역 청년 크리에이터들과 맺어주는 것이다.
 
강원문화재단과 함께 교육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작년 봄 부터 가을까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귀촌한 작가들과 함께 그림그리기 교육을 했다. 서울에서 음악 활동을 하는 ‘연희하다’ 팀과 찾아가는 예술여행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로 평창지역 문화기획 일을 하게된 지 3년. 자신의 정체성을 결국 커뮤니티 디자인 쪽으로 정리하고 있다. 관광도 예술도, 농사나 음식도 결국엔 사람과 사람에게 전달되고 연결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크리에이터 파머 대표로서, 그는 2015년 평창군에서 청년공동체인 ‘별난 청년들’ 모임을 결성한 바 있다. ‘별난 청년들의 별꼴장터’라는 플리마켓을 직접 개최해 평창의 농산물을 판매하기도 했다.
 
고향 평창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일은 힘들지만 보람과 재미를 동시에 얻을 수 있었다. 평창의 청년혁신가(2016년 미래해창조과학부)와 지역혁신가(2017년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로 선정되어 비즈니스 모델,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지원받기도 했다.
 
2918년까지 지역 문화공간인 감자꽃스튜디오의 공간을 사용하면서 배움과 도움을 받았던 최지훈 대표는 올해부터 그 자신이 운영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작은 소셜다이닝의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자기발전과 정체성을 확고히 해보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게 되면 자신의 브랜드 가치 또한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kitcin.jpg
베짱이 농부 최지훈 대표가 진행하는 소셜 다이닝은 지역의 농산물로 만드는 작은 파티다. [사진제공=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최 대표는 30대 중반이지만 아직도 대학에서 관광학을 배우고 있다. 베짱이 농부가 하는 문화기획의 키워드는 평창, 그리고 교류이다. 그가 구상한 기획은 문화를 중심으로 평창의 농산물, 음식, 사람이 열심히 놀면서 어우러진다.
 
그는 베짱이농부 답게 배짱이 두둑한 낙천주의자다. 최 대표는 “평창의 인구는 소멸지역 순위에 오르는 곳이고 제 또래의 젊은 사람들은 찾는 것도 어렵다”면서 “ 하지만 이 작은 지역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영역을 찾고 만들어 나가고 있고 지금 보다 너 나은 모습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한다.
 
'베짱이 농부'가 만들어 낼 '베짱이 평창'의 모습이 기대된다.
 
<취재 및 자료협조=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모종린 박민아 강예나 연구보고서 ‘The Local Creator'>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로컬 크리에이터 혁명 (16)] ‘베짱이농부’가 꿈꾸는 ‘베짱이 평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