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긴급 생계지원금 비판에 임시회 퇴장 ‘물의’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3.26 00:10 |   수정 : 2020.03.26 00:30

민주당 이진련 대구시의원, 의사진행발언 이후 권 시장 중도 퇴장…시의원 간 찬반 논란·막말 경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경예산 편성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를 선포하고 있다..jpg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경예산 편성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 개회를 선포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구시의회]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금 지급 시기와 관련된 비판을 받자 임시회를 중도 퇴장해 ‘물의’를 빚고 있다.

대구시의회는 25일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안정화를 위한 긴급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원 포인트 임시회를 개회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임시회에서 추경 예산안 제출에 따른 제안설명을 하는 등 임시회와 추경 예산 통과는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비례대표 대구시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권 시장의 긴급 생계지원금 지급 시기와 관련 비판하면서부터 상황이 발생했다.

이진련(민주당, 비례) 대구시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정부가 대구 3천억원, 경북 1천억원이라는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결재했으나,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긴급·시급을 외친 게 시장인데 예산안 의결이 끝나면 지원금을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돼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진련 시의원의 발언이 끝나기 전에 퇴장했다. 시장의 퇴장으로 인해 시의회 의장은 임시회를 급히 끝내고, 의원 간 찬반 논란이 일었다.

게다가 해당 발언을 진행한 이 시의원과 미래통합당 전경원(제3선거구) 시의원은 서로 막말을 내뱉는 등 난장판을 만들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익명을 요구한 대구시의원은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에 “민의를 대변해야할 시의원의 비판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중도 퇴장한 대구시장이나 서로 막말을 주고 받는 시의원들이나 한심함을 넘어 안타까움과 연민마저 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영진 대구시장, 긴급 생계지원금 비판에 임시회 퇴장 ‘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