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전 경남지사 무소속 출마강행에 ‘빨간불’

이상호 전문기자 입력 : 2020.03.18 16:20 |   수정 : 2020.03.18 16:49

미래통합당 지방의원 24명 강석진 후보 지지선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만득기자] 미래통합당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도의원, 기초의원 24명의 의원들이 같은 당 소속 산청.함양.거창.합천 21대 국회의원 후보인 강석진 의원을 지지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거창군청 브리핑 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4·15 총선은 경제폭망, 민생파탄, 코로나 대응 실패 등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인 무능과 국정실패에 회초리를 들어 심판해야 하는 선거”라면서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 단결해 총선에서 승리하고, 그 여세를 몰아 2022년 대선에서 빼앗긴 정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gggggggg.png
미래통합당 산청 함양 거창 합천지역 지방의원 24명이 18일 강석진 후보 지지선언을 하고있다. [사진제공=강석진 예비후보]

 

이어 “우리 산청 함양 거창 합천 도의원·군의원 일동은 미래통합당 후보로 공천된 강석진 현 국회의원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선언한다.”고 강석진 후보 지지를 공식화했다.

 

이에따라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 출마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김태호 전경남지사의 선거전략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거창군의회 이홍희 의장은 "4.15 총선은 개인의 영달을 추구하거나 과거의 영화를 회복하는 무대가 아니다."라며 "이 지역 출신 전직 도지사는 오로지 자기정치를 위해 무소속 출마라는 안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예비후보를 사퇴하고 당으로 복귀하여 이번 총선의 대의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강석진 국회의원은 촛불에 겁먹고 보수가 분열할 때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굳건히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을 지켜왔다"며 “4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2019년 국정감사 우수의원 4관왕의 성실한 의정활동을 펼친 강석진 후보를 적극 지지하여 정권심판, 총선승리,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강석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는 신성범 전 의원과의 경선 여론조사를 통해 17일, 미래통합당산청.함양.거창.합천 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태호 전 경남지사 무소속 출마강행에 ‘빨간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