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직원들 신종코로나 충격, 경영진은 임금 30% 반납

임은빈 기자 입력 : 2020.02.12 17:07 |   수정 : 2020.02.12 17:0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영진 임금 30% 이상 반납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 중인 무급휴가 제도 전직원으로 확대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위기극복을 위해 경영진부터 솔선수범하겠습니다."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비상경영을 넘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사내메일을 통해 "작년부터 항공업계가 공급과잉과 한일관계 이슈로 인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이슈로 항공 여행수요가 극도로 위축되면서 항공산업은 수익성 저하 차원을 넘어 생존을 염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국면에 진입했다"며 "위기대응을 위해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제주항공 인사원칙인 고용안정성을 유지시키면서 금번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기존 승무원 대상으로 진행했던 무급휴가제도를 전직원 대상으로 확대한다"며 임직원들의 협조를 구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수익성 제고, 기단규모의 조절, 투자 우선순위 재설정 등을 넘어선 그 이상의 대응책이 요구되는 상황이라 판단하고 위기경영체제 돌입을 통해 자구책을 마련하는 등 위기상황 극복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석주 대표이사 편지 전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항공 직원들 신종코로나 충격, 경영진은 임금 30% 반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