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6: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자유한국당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총괄단장인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경북도선관위, 중앙선관 지시로 김재원·김광림·최교일 의원 등 선거법 위반 여부 조사

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관위 또한 ‘지지정당 없음’ 김 의원 엄중경고…재발 시 강력 조치 천명

민주당 경북도당 “여론조사 유리한 응답 유도 선거법 제108조 위반…공정선거 문화 저해”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현역의원 여론조사에서 ‘지지정당 없음’ 응답을 유도한 김재원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무더기로 선관위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 취재 결과 경북도선관위는 ‘정당 지지없음’ 응답을 유도한 한국당 정책위의장 김재원 의원과 지지자, 김광림(안동)·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과 김명호 예비후보를 상대로 공직선거법 위반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북도선관위의 김재원·김광림·최교일 의원과 김명호 예비후보에 대한 선거법 위반 조사는 중앙선관위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선관위 측은 “현재 위법성 여부를 살피는 중이라면서 관련 법령과 언론보도 내용을 토대로 위법 여부를 살피는 단계”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중앙당의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지역 선거구민에게 ‘지지정당 없음’ 응답을 유도한 김재원 의원과 지지자들에게 엄중 경고를 처분하고, 같은 행위 재발 시 공관위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천명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 TK(대구·경북) 의원들은 불법 여론조장을 즉시 중단하고, 정책선거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경북도선관위가 김재원 의원 측이 중앙당 여론조사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지지정당 없음’ 답변을 유도했다는 불법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인 데 이어 영양·영덕·봉화·울진지역구 예비후보 커뮤니티에서도 불법 여론조사 진행 중인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당 공천 여론조사와 관련한 이러한 행위는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위해 성별, 연령 등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지시하거나 권유, 유도하는 것으로 선거법 제108조 11항을 위배하는 명백한 불법이자 민주주의에 역행하고, 공정한 선거문화를 저해하는 심각한 선거 범죄”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달 대표성이 없는 피조사자를 선정하고 특정후보에 편향된 설문을 구성하거나 표본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한 여론조사 업체 여러곳이 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의해 검찰에 고발되는 등 갈수록 혼탁해지는 마당에 공천경쟁에 매몰된 자유한국당 후보들로 인해 공정선거 문화가 크게 저해됐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공정선거와 정책대결의 장을 기대했던 시·도민들은 한국당 정책위의장이자 4·15총선 공약개발단장인 김재원 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이러한 불법의혹에 대해 크게 실망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여론조장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같은 의혹을 받고 있는 김광림·최교일 의원에 대해서 위법이 드러날 경우 즉각 형사고발 등의 강력한 조치가 이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지정당 없음’ 김재원 등 한국당 의원 무더기 선거법 위반 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