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국방부 군 공항 이전사업 공동후보지 결정 ‘개탄’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2.03 08:13 |   수정 : 2020.02.03 08:1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달 30일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국방부를 항의방문한 가운데 군 공항 이전지 공동후보지 결정과 관련된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 =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 “선정기준 적용시기 유치신청 후 최종 이전지 적용…법적투쟁 등 2만 4000명 군위군민과 결사항쟁”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경북 군위군이 국방부의 군 공항 이전사업과 관련 공동후보지 결정에 대해 ‘개탄’했다.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는 3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12월 5일 군위군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스스로 밝힌 이전절차와 관련한 발언들을 뒤엎고, 군위군이 신청도 하지 않은 공동후보지 결정 발표는 언론 뒤에 숨어서 적군을 향해 총질 하듯이 입장자료를 발표하는 것이 중앙정부가 해야 하는 일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선정기준의 적용시기가 유치신청 후 최종 이전지를 정할 때 적용하는 것임을 설명한 국방부 발간 책자를 부정하며, 군위군을 척결해야 하는 파렴치범으로 몰고 있다”며 “국방부가 지금의 방침을 계속 고수한다면 추진위는 법적투쟁과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2만 4000명의 군민과 함께 결사항쟁하겠다”고 강조했다.

▲ 지난해 12월 5일 군위군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국방부 관계자가 군 공항 이전절차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추진위는 입장문을 통해 “국방부가 공청회에서 스스로 밝힌 이전절차와 관련된 발언을 뒤엎었다”고 비판했다. [사진제공 =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특히 “선정기준’의 적법성과 적용시기를 떠나서 군민 74%가 반대하는 곳으로 군 공항을 이전하겠다 발상은, 공항을 이전하지 않겠다는 것이며 이 사업자체를 무산시키겠다”며 “국방부는 지금 당장 군위군민에게 무릎꿇고 사죄하고, 스스로 묶은 매듭을 스스로 풀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편 군위군 또한 통합신공항 TV토론회와 관련 경북도로부터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나 통보받은 바 없다며,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도 못을 박았다.

군위군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12월 5에 공청회에서 밝힌 국방부의 설명과 현재 국방부의 입장이 다른 것에 대하여 국방부, 대구시, 군위군, 의성군이 함께 토론해 보자는 이야기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법률적 근거를 주제로 한 토론이 주민투표 실시 전이라면 논의가치가 있겠지만, 현재는 주민투표가 끝나고 그 결과를 충실히 반영한 가운데 지자체장이 유치를 신청하고, 이전지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기다리는 상황에서 또다시 논란을 부추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피력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위군, 국방부 군 공항 이전사업 공동후보지 결정 ‘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