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환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 너와나눔 포럼 인권 특강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20-01-25 07:00
484 views
202001250700N
▲ 지난 21일 정상환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가 너와나눔 포럼에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정상환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번역서 ‘대통령의 용기’ 중심 美 대통령 국익 위한 위대한 결정 과정 자세히 소개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출신인 자유한국당 정상환(57)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지난 21일 너와나눔 포럼에서 인권 특강을 진행했다.

정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번역서인 ‘대통령의 용기’를 중심으로 미국의 대통령이 위기의 순간에 국익을 위해 어떻게 위대한 결정을 하게된 과정을 자세히 소개했다.

강연에서 첫 번째 패널인 배연호 대구대 교수는 조지 워싱턴은 영국과 체결한 제이조약이 당시에 미국에게 아주 불리한 내용이 있었는데도 조약을 체결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물었다.

두 번째 패널인 박민권 디케이알앤시 대표는 정 예비후보에게 링컨의 삶을 살펴보면 인종차별과 노예제도를 인정하고 있었는데 노예제도 폐지를 통한 정치적 달성 목적과 조진형 전 금오공대 교수는 레이건이 소련과 핵무기 감축 타결을 이루어 낼 수 있었던 경쟁력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정 예비후보는 “워싱턴은 당시에 영국과 전쟁을 하자는 의견이 팽배했고 미국의 장래를 위해서 불합리하였지만 평화조약을 선택하였던 것이고 나중에 영국전쟁에서 이길 수 있었다”고 답변했다.

도 “링컨은 노예해방 선언이 재선에 불리한 상황이었음에도 미국 연방제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자신의 재선에 대한 이익을 포기하고 노예해방을 선언하고, 레이건은 강한 안보만이 당시에 적대국 소련을 제압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인식하고 핵무기 감축이라는 평화의 선물을 받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상환 예비후보는 대구 능인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대구지검 의성지청장, 대구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부장, 수원지검 1차장, 인천지검 부천지청장, 국가인권위 상임위원 등의 요직을 두루 거쳤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