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현장에선] 설연휴 끝나면 총선바람…경제에도 훈풍불까?

이상호 전문기자 입력 : 2020.01.21 08:35 |   수정 : 2020.01.21 08:35

[JOB 현장에선]설연휴 끝나면 총선바람…경제도 훈풍불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총선을 두달여 앞두고 경기도 한 도시에 나붙은 예비후보 사무실 간판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상호 전문기자] 나흘 앞으로 다가온 2020년 설. 올해 차례상에 오를 빼놓을 수 없는 메뉴는 단연 두달여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 선거다. 설 연휴가 끝나면 2월4일이 입춘(立春), 봄바람과 함께 온 나라가 본격적인 제 21대 총선정국에 돌입하게 된다.

이에따라 올봄 한국경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변수는 미중 무역분쟁과 중동문제 등 외부 요인과 함께 설 연휴와 더불어 본격화 될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될 전망이다.

오는 4월15일에 있을 총선을 앞두고 20일까지 전국 253개 선거구 모두 1649명의 예비후보가 등록, 지역구 당 평균 경쟁률은 6.5대1을 기록하고 있다. 현역 국회의원들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 관행상 실질 경쟁률은 7.5대1에 이를 정도로 이번 선거는 어느 때 보다 치열한 양상이다.

▶어느때 보다 치열한 21대 총선... 세종시 예비후보만 33명

시·도 및 지역구 별로 가장 경쟁률이 높은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1명의 국회의원을 뽑는데 무려 33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했다. 다음은 대전광역시 10.1대 1, 경상북도 7.8대1의 순이었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곳은 전북으로 4.2대1이다.

예비후보 대부분은 주요 정당의 공천을 받기 위해 등록하기 때문에 각 정당이 공천을 완료하면 본선거의 실질 경쟁률은 낮아진다. 직전, 2016년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본선 경쟁률은 3.7대1, 전국 253개 지역구에 934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의 경쟁률은 더 높아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새보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우리공화당, 민중당(의석수) 등 그 어느때 보다 많은 정당이 난립한 때문이다.

이렇게 경쟁률이 치열하다 보니 이번 총선에서는 그 어느 때 보다 많은 돈이 시중에 풀릴 전망이다. 20대 총선에서 지역구당 후보 한사람이 합법적으로 쓸 수 있는 선거운동 비용은 평균 1억7800만원, 약 2억원이었다.

그렇지만 주요 정당 후보나 재력이 있는 무소속 후보는 이보다 몇배는 지출하는 것이 현실이다. 1인당 평균 4억원을 썼다고 하더라도 20대 총선 때 후보에 의해 풀린 돈은 4000억 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4·15 총선 직접비용만 1조원 가량 풀려...경기에도 훈풍?

여기에 가족이나 친척, 동창 등 선거 때가 되면 주변 사람들이 쓰는 돈도 적지 않아 1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 동안 최소 5000억 원의 돈이 시중에 풀리는데 이번 총선에서는 선거와 관련된 직접비용만 1조 원 정도가 시중에 풀릴 전망이다.

또 선거관리 및 투·개표와 관련해 선관위가 지출하는 비용, 방송토론회로 풀리는 돈을 합하면 가히 ‘선거특수’라고 불릴만한 시장이 형성되는 것이다.

이같은 선거특수의 직접적인 수혜자는 각종 인쇄물, 홍보물 등 이른바 ‘기획사’들이다. 기획사의 홍보물을 수주하는 인쇄소, 현수막이나 간판 제작업도 선거 특수를 누린다. 수 십명이 고정적으로 일하는 선거사무실은 보통 주변 식당 3,4곳을 정해놓고 거래를 하기 때문에 주변 식당들도 선거가 반갑다.

직접적인 선거특수 뿐 아니라 국회의원 총선이 장기적으로 지역개발과 경기진작을 촉진하는 효과도 크다. 후보들 마다 앞다 퉈 지역발전을 대형 개발사업을 공약으로 내놓게 되는데, 선거가 끝나면 상당수는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선거특수를 누리는 또 다른 사람들은 선거운동원들이다. 선거운동원은 자신이 좋아하는 정당이나 후보자의 지지운동을 하면서 하루 일당 7만원~9만원씩 벌 수 있어서 인기가 많다.

이 때문에 선거때 마다 선거운동원 경쟁률은 3대1이 넘는다. ‘선거알바’는 젊은층이 이를 계기로 국회의원 보좌관이나 비서관 등으로 채용돼 일하거나 정치에 입문하는 경로가 되기도 하기 때문에 의미있는 ‘선거일자리’로 꼽힌다.

최우영 정치평론가는 “역대로 우리나라 선거는 정치적 절차와 더불어 토론과 경쟁을 통해서 국가적 소통을 증대시키고 인적, 물적 교류를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번 총선은 특히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민생이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치러지는 만큼 경제적으로도 훈풍을 일으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JOB 현장에선] 설연휴 끝나면 총선바람…경제에도 훈풍불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