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피켓시위로 특정인 명예훼손 노동조합 간부 징계 정당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1.19 12:10 |   수정 : 2020.01.19 12:1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포스코 포항 본사 전경 [사진제공 = 포스코]

경북지노위, 포스코 상대 부당징계·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 기각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조만간 중앙노동위 부당해고 구제신청 예정 

[뉴스투데이/경북 포항=황재윤 기자] 포스코가 피켓시위 등으로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한 노동조합 간부에 대한 징계가 정당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포스코를 상대로 낸 지회 간부 12명에 대한 경고와 정직 등의 징계가 부당하다며 낸 부당징계·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기각했다고 18일 밝혔다.

경북지노위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9년 3~7월 사이에 포스코지회 소속 간부 12명이 특정 직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거나 피켓 시위를 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고와 정직 등의 징계를 처분했다.

포스코의 징계에 반발한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민주노총 조합원이란 이유로 탈퇴를 강요하고 조합원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는 직원의 집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 것에 대한 징계는 부당하다”며 경북지노위에 부당징계·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측은 조만간 경북지노위의 판정과 관련 상급기관인 중앙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제기할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스코, 피켓시위로 특정인 명예훼손 노동조합 간부 징계 정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