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디자인의 거장, 카스틸리오니 展’ 아시아 최초 대규모 전시로 눈길

황경숙 기자 입력 : 2020.01.17 15:48 ㅣ 수정 : 2020.01.17 15: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020년 1월 17일부터 4월 26일까지 개최

카스틸리오니 탄생 100주년 기념.. 엄선된 국내 디자이너들이 참여, 다양한 프로모션 진행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이탈리아 디자인의 거장,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展이 ‘프로젝트콜렉티브’와 ‘아트마이닝’의 공동주관으로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층 제3, 4전시실에서 2020년 1월 17일부터 4월 26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열리는 아시아 최초, 대규모 전시다. 그의 가족, 친구 등과의 친밀한 협업 작품뿐 아니라, 일상을 향한 애정 어린 시선, 위트 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그 만의 디자인 철학을 ’일상의 혁신’, ‘신소재와 디자인의 결합’, ‘익명의 오브제(Anonymous Object)’ 등의 주제로 선보인다.

이탈리아 디자이너 최고의 영예인 ‘황금콤파스상’을 9회나 수상한 아킬레 카스틸리오니는 이탈리아가 가장 사랑하는 대표적 디자이너로서, 그의 모든 오리지널 아트 워크가 이탈리아 정부의 문화재로 등록되어 관리되고 있을 만큼, 그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카스틸리오니 탄생 100주년을 기념한 이번 전시를 통해 시대를 넘나드는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만의 디자인세계를 대중에게 오롯이 전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콜렉티브 박현주 대표 겸 교수(홍익대학교)와 한국 전시의 총감독 김주연 교수(홍익대학교)의 지휘 아래, 카스틸리오니의 제자이자 세계적 디자이너 듀오 이코 밀리오레 (Ico Migliore)와 마라 세르베토가 (Mara Servetto)가 전시 기획과 공간 디자인에 참여해 보다 풍성하고 멋진 공간을 만들어 냈다.

이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카스틸리오니 형제뿐 아니라, 이탈리아 주요 건축가와 선발된 한국 디자이너의 작품을 현대적 감성을 가미해 선보인다.

카스틸리오니의 20세기 디자인 아이콘 100여점과 관련 아카이브가 함께 전시되며, 카스틸리오니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작업한 세계적인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헌정 아트워크도 만나 볼 수 있다.

24명의 영국과 스위스디자이너 작품과 함께 안상수, 박금준, 이인수, 김두섭 등 10명의 한국 최고의 그래픽 디자이너들이 작업한 10점의 새로운 아트 포스터가 공개된다.

이 외에도 카스틸리오니를 독특한 감성을 집중 조명할 수 있는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전시 기획자이자 카스틸리오니의 제자인 이코 밀리오레와 마라 세르베토, 그리고 카스틸리오니의 딸 조반나 카스틸리오니가 “카스틸리오니, 그를 기억하다” 라는 주제로 1월 18일, 19일 특별 강연을 펼친다. 더불어 디자인계 실력자들과 함께 카스틸리오니의 생각법을 보다 심도 있게 다루는 강연회가 전시 기간 내 총 10회에 걸쳐 예정되어 있다.

한국 최고의 카피라이터 최인아가 기획하는 특별 장외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프로그램들은 모두 사전 예약으로 진행된다. ‘생각하는 박물관’과 함께 진행하는 아이들을 위한 키즈 아틀리에 프로그램, 방송활동과 다양한 작품활동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김충재 디자이너의 특별한 오디오 가이드, 카스틸리오니의 다큐멘터리 상영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의 관람 포인트 중 하나인 아트마이닝 리빙아트 제안전 ‘카스틸리오니x 5한국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에서는 카스틸리오니 디자인 제품과 조화를 이루는 아티스트 5인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슬립캐스팅 기법 조형 디자인의 리더이자, 현대도자 아티스트인 강석영 작가(FLOS Arco), 윤솔작가(Taraxacum, )박성욱작가(Gatto Piccolo), 김상윤작가&김영조작가(Lampadina), 김혜령작가(Snoopy Lamp) 등 아트마이닝 작가들의 컨셉 작품이 전시된다.

주요작가 정보와 철학(매거진인터뷰&영상)은 아트마이닝 앱(APP)과 웹사이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