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기금, 국립광주과학관의 특별한 체험교육 ‘5060 과학 나들이’ 지원
염보연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6 17:38
94 views
N

참가자 평균연령 75세.. “우리나라 과학 많이 발전했다는 것 느껴”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복권기금이 고연령 대상 과학 체험교육 ‘5060 과학나들이’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국립광주과학관(이하 ‘과학관’)은 유아와 청소년 위주의 인재 양성 과학 프로그램과 행사에서 벗어나 복권기금 재원을 통해 아주 특별한 체험교육 ‘5060 과학 나들이’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5060 과학 나들이’는 평생교육 실천을 위하고 과학교육 소외계층에 과학기술 체험 및 학습의 기회를 제공해 지역사회의 발전과 소통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

광주광역시 노인복지기관 및 보호센터 11개 기관이 총 15회에 걸쳐 62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100세 시대 대비를 위한 특강, 인지능력 강화 수학 교구 체험, 3D펜을 활용한 작품 제작 등 다양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기획 당시 과학에 대한 인식 제고와 일상생활의 문제를 과학적으로 접근하고 해결하는 능력 함양을 위해 60대 전후 연령대를 타깃으로 했으나 실제 프로그램 참여자의 평균 연령은 75세였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99세 최고령자도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랑나눔실버타운 윤재은(85세) 씨는 “과학관을 둘러보니 그동안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정말 많이 발전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리가 불편하고 힘이 없어 좋은 곳이 있어도 다녀오기 힘든데 차량을 지원해주고 신기한 체험을 많이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국립광주과학관 ‘5060 과학 나들이’운영
전시기획운영실 박은미 연구원은 “과학교육 소외계층이 다양한 활동을 통해 수혜를 받아 나눔과 배려로 희망을 찾는 복권기금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확대해 모든 국민들이 폭넓게 향유하고 즐기는 과학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과학관은 어르신 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일회성 방문이 아닌 연 4회 이상 분기별 정기 방문과 광주에서 전라도 전역으로 수혜지역을 확대, 호남권 소외지역 어르신들의 참여를 도모해 평생교육과 과학문화 확산의 선도기관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김정은 팀장은 “복권 판매를 통해 조성된 복권기금이 과학기술에 대한 전 국민의 이해와 지식수준을 높이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며 “복권은 당첨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주일의 행복을 안겨주기도 하지만, 과학교육 소외계층에 체험 교육 기회 제공으로 과학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어 모두에게 뜻깊은 일”이라고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