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환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 경신중·고 지산동 이전 반대 주장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6 10:25
391 views
202001161025N
▲ 자유한국당 정상환 대구 수성 갑 예비후보 [사진제공 = 정상환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경신중·고 지산동 이전 추진 시 과밀화·교통난·후적지 개발 특혜시비 등 우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자유한국당 정상환(57) 대구 수성 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범어4동 경신중·고등학교 지산동 이전 공약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정상환 예비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경신중·고 지산동 이전의 경우 학생 과밀화 심화와 교육환경 악화, 후적지 개발에 따른 교통체증 가중 등 역기능이 더 많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 측이 경신중·고등 지산동 이전 공약에 대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구시교육청의 중학생 배정은 근거리 배정을 원칙으로 두고 있다.

경신중을 지산동으로 이전할 경우 현재 범어동과 만촌동 등지에 거주하고 있는 학생들은 인근 오성중이나 대륜중 등지로 분산배치가 불가피하고, 수성 갑 학급당 학생수는 27.4명으로 대구평균 24.0명보다 3.4명이 상황에서 경신중으로 배정되었던 중학생을 오성이나 대륜중 등으로 추가배정할 경우 과밀화는 더욱 심각해진다.

반면 수성 을 지산·범물지역의 중학교는 모두 4개교(지산중·능인중·범물중·범일중)로 학급당 학생 수는 21.9명으로 수성구 평균 26.4명, 대구평균 24.0명 대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신중·고 이전후 남게될 후적지는 아파트 단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매우 높지만 주진입로는 편도1차로의 소방도로로 지금도 심각한 교통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후적지가 아파트단지로 개발된다면 교통난 가중과 정주권 침해 등의 문제점이 나타나고, 전대상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현행 법령상 신축이전이 불가능하고 특정지역 특정재단의 개발제한구역 해제라는 특혜시비에 휩싸일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분석됐다.

정 예비후보는 “사립학교 신축이전에 국비 등 예산지원이 되지 않아 재단측의 재정난 가중이 우려되는 점 등 여러가지 난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제반여건을 종합 고려해 볼 때 경신중·고 지산동 이전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낮고,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