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위성정당 추진 한국당 4·15 국민 심판 주장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6 09:48
370 views
202001160946N
▲ 지난 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를 비롯한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시루떡을 컷팅하고, ‘총선 승리’를 결의하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52.8% 선관위 비례OO당 사용 불허’ 결정 긍정…위성정당 강한 집념 개탄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위성정당을 추진하는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오는 4월 15일에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52.8%의 국민이 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OO당 사용 불허’ 결정을 잘된 결정이라고 답했다”면서 “이는 비례의석을 차지하기 위해 위성정당 창당이라는 한국당의 꼼수가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또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당명을 바꿔서라도 위성정당을 만들겠다는 고집을 꺾지 않고 있다”며 “오는 20일 위성정당 대구시당 창당을 위해 창당 요건을 맞추고자 지역에서 당원 1000명 모집에 혈안이 된 한국당의 강한 집념은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한국당의 비상식적인 행태가 일명 ‘종이 당원, 유령당원’ 양산과 국민들의 정치혐오만 부추기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되고, 여·야 합의로 이뤄낸 선거제도 개혁을 무력화하고 국민의 정치적 의사형성을 왜곡하는 등 선거질서를 훼손하는 위성정당 창립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민생 법안 계류, 위성정당 창당 등 국민은 등한시 하고 오롯이 자신들의 집단이익에만 사활을 거는 한국당의 오만과 독선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드시 이번 4·15총선에서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