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위성정당 추진 한국당 4·15 국민 심판 주장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1.16 09:48 |   수정 : 2020.01.16 09: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 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를 비롯한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시루떡을 컷팅하고, ‘총선 승리’를 결의하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52.8% 선관위 비례OO당 사용 불허’ 결정 긍정…위성정당 강한 집념 개탄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위성정당을 추진하는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오는 4월 15일에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52.8%의 국민이 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OO당 사용 불허’ 결정을 잘된 결정이라고 답했다”면서 “이는 비례의석을 차지하기 위해 위성정당 창당이라는 한국당의 꼼수가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또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당명을 바꿔서라도 위성정당을 만들겠다는 고집을 꺾지 않고 있다”며 “오는 20일 위성정당 대구시당 창당을 위해 창당 요건을 맞추고자 지역에서 당원 1000명 모집에 혈안이 된 한국당의 강한 집념은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한국당의 비상식적인 행태가 일명 ‘종이 당원, 유령당원’ 양산과 국민들의 정치혐오만 부추기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되고, 여·야 합의로 이뤄낸 선거제도 개혁을 무력화하고 국민의 정치적 의사형성을 왜곡하는 등 선거질서를 훼손하는 위성정당 창립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민생 법안 계류, 위성정당 창당 등 국민은 등한시 하고 오롯이 자신들의 집단이익에만 사활을 거는 한국당의 오만과 독선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드시 이번 4·15총선에서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대구시당, 위성정당 추진 한국당 4·15 국민 심판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