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군 공항 이전 사전투표 D-1 의성유치위 ‘공명정대’ 천명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1.15 19:58 |   수정 : 2020.01.15 19:5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경북도가 공개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사진제공 = 경북도]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 “의성·군위 공항 유치 최선…맞고발 등 불미스러운 사태 유감”

군위·의성 공항유치단체, 주민투표법·위탁선거법 위반 김주수·김영만 형사고발

[뉴스투데이/경북 군위·의성=황재윤 기자]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민투표 사전투표일인 오는 16일 하루를 앞두고,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가 공명정대한 투표 진행의 뜻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2017년 2월 16일부터 시작된 대구국제공항과 군공항을 이전하기 위한 절차가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다”며 “통합신공항 유치는 인구감소와 각한 지방소멸 문제에 직면한 의성군과 군위군 모두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사안으로 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운을 뗏다.

또 “공항을 유치하게 되면 인구가 2만여명 증가해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지역이 개발되고, 새로운 일자리가 생긴다”며 “한국교통연구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공항유치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 유발 7조 5000억원, 부가가치 유발 2조 7000억원, 일자리창출 5만 3000명으로 공항유치는 경북의 100년 대계를 위한 축제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성군이나 군위군 모두 공항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맞고발 등 일부 불미스러운 사태도 발생해 자칫 진흙탕 싸움으로 비춰질까 안타깝다”면서 “주민투표가 대구·경북의 미래와 군위·의성의 상생발전을 위한 자리로 꾸며질 수 있도록 공명정대한 투표가 진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천명했다.

앞서 군위군통합신공항유치위와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는 각각 김주수 의성군수와 김영만 군위군수를 주민투표법 위반,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주민투표법상 허위사실공표와 투표자 매수죄 등으로 각각 경찰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군위군통합신공항유치위는 고발장을 통해 “의성군이 600억원 안팎의 상(賞) 사업비를 책정해 투표율과 찬성율이 낮은 하위 2개 읍·면을 제외하고, 읍·면별로 30~50억원씩 차등 지급하는 것과 읍면사무소에 근무하는 공무원을 상대로는 20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계획을 수립하고, 공표한 사람은 공무원으로서 주민투표 찬성을 유도하는 투표운동금지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는 “김영만 군위군수가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 시 유치를 신청하겠지만 소보 및 의성이 승리하면 유치를 포기하겠다’며 공공연하게 투표운동을 펼치고, 지난해 7월부터 효령면을 시작으로 각 읍·면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 유치 결의대회를 개최하면서 군민들에게 ‘군위사랑상품권’ 1만원권 1매씩을 제공해 투표권자를 매수했다”며 고발한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전투표 D-1 의성유치위 ‘공명정대’ 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