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KT&G장학재단, ‘산불 피해’ 강원 고성에 도서관 재건립 지원

강이슬 기자 입력 : 2020.01.15 15:55 |   수정 : 2020.01.15 15:5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KT&G장학재단이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도서관 재건립을 지원하고 이에 대한 개관식을 14일 진행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부장(왼쪽)과 박영숙 도서관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KT&G장학재단]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KT&G장학재단이 지난해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의 한 도서관 재건립을 지원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이날, 지역주민들과 함께 개관식을 진행했다.

강원도 고성의 지역도서관인 ‘빨간머리 앤의 작은 책마을’은 지난해 4월 발생한 대형 산불로 책 3000여 권과 전체 시설이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 도서관은 2011년부터 지역주민인 박영숙(63·여)씨가 자비를 들여 운영해 오던 곳으로 마을 어린이들의 독서공간이자 주민들의 쉼터로 활용되며 큰 호응을 얻어 왔다.

이 소식을 접한 KT&G장학재단은 도서관 재건립 비용을 후원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달 초 열람실과 커뮤니티실을 갖춘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주택을 개조해 사용했던 기존과 달리 전용 건물이 지어졌으며, 도서와 책상 등의 비품도 새로 마련됐다. 향후 이곳에서는 독서뿐 아니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 교육도 진행될 예정이다.

KT&G장학재단 관계자는 “대형 화재로 배움의 터전을 잃은 아이들이 용기를 얻고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도서관 재건립 사업에 동참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나아가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G장학재단은 KT&G가 ‘함께하는 기업’의 경영 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2008년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교육 소외계층에게 안정적인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자 차별화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지원금액은 294억 원에 달하며, 약 4600여 명이 수혜를 받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KT&G장학재단, ‘산불 피해’ 강원 고성에 도서관 재건립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