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선관위, 제21대 총선 D-90 출판기념회 등 제한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5 10:43
267 views
202001151043N
▲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전경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의정보고회·출판기념회 등 제한…후보자·정당 명의 광고 등 금지

[뉴스투데이/경북=김덕엽 기자]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가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선거일 전 90일인 오는 16일부터 의정활동보고회와 출판기념회 개최가 제한된다고 15일 밝혔다.

경북도선관위에 따르면 누구든지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 포함. 이하 같음)는 저서의 출판기념회를 개최할 수 없고, 국회의원과 지방의회의원은 직무상 행위 기타 명목 여하를 불문하고 집회, 보고서, 전화, 인사말을 통해 의정활동 보고를 할 수 없다.

다만 인터넷 홈페이지 또는 그 게시판·대화방 등에 게시하거나 전자우편· 문자메시지를 통한 의정활동 보고는 언제든지 가능하다.

또 누구든지 정당과 후보자의 명의를 나타내는 저술·연예·연극·영화·사진 그 밖의 물품을 공직선거법에 규정되지 아니한 방법으로 광고할 수 없고, 후보자는 방송·신문·잡지 그 밖의 광고에 출연할 수 없다.

특히 공무원·정부투자기관·지방공사·지방공단의 상근임원·공직선거관리규칙에서 정한 언론인 등이 지역구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려면 16일까지,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또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려면 3월 16일까지 사직해야 한다.

경북도선관위는 통·리·반장이나 주민자치위원회위원, 예비군 중대장급 이상의 간부가 선거사무장, 선거연락소장, 선거사무원, 예비후보자·후보자의 활동보조인, 회계책임자, 연설원, 대담·토론자, 투표참관인, 사전투표참관인이 되려면 오는 16일까지 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북도선관위 관계자는 “공직선거법에서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행위를 다르게 규정하고 있으므로 정당과 후보자나 유권자들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없도록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