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 개최, 대외후원금 지출 및 내부거래 자체 통제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1.13 11:17 |   수정 : 2020.01.13 11:1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13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부문 부문장(사장),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부회장), 고동진 IT모바일부문장(사장)이 서약식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계열사들 13일 ‘준법실천 서약식’ 개최

감시위가 제기할 첫 이슈는 무엇?

다른 대기업의 유사한 시스템 구축 여부도 관심사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내달 초 출범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감시위)’ 출범을 앞두고 삼성전자가 감시위 감독을 받는 7개 계열사(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SDI,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중 가장 먼저 ‘준법실천 서약식’을 가졌다.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앞으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기업들이 연루되는 계기가 됐던 대외후원금 지출에 대해서 감시위의 관리감독을 받게 된다. 또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 정책의 핵심인 내부거래에 대해서도 감사위가 준법여부를 따져서 이사회에 보고하게 된다.

삼성이 그동안 탈법및 위법 논란에 휩쓸리게 만들었던 주요 이슈가 발생하지 않도고 사전차단하겠다는 의지를 선언한 것이다. 이에 따라 향후 감시위가 삼성전자를 포함한 계열사들에 대해 어떤 이슈를 제기해나갈지에 대해 재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아가 다른 대기업들이 삼성과 유사한 시스템을 구축할지도 주목된다.

이날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삼성전자 사장단은 준법실천 서약식에 서명하고, 나머지 임원들은 전자서명으로 서약식에 동참했다.

준법실천서약의 주요 내용은 ▲국내외 제반 법규와 회사 규정을 준수하고 ▲위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인지한 경우 묵과하지 않으며 ▲사내 준법문화 구축을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는 3가지 항목으로 이뤄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협약에 참여하는 7개 계열사는 앞으로 감시위로부터 ▲준법감시 및 통제 업무가 실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감독을 받게 되며, 준법감시위원회는 ▲최고경영진의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를 파악하고 ▲대외후원금 지출/내부거래 등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가 높은 사안을 검토해 각사 이사회에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약식이 사장단을 포함한 전 임원이 준법경영 실천에 대한 의지와 각오를 밝힘으로써 ‘법과 원칙의 준수’가 조직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사장단과 전 임원이 서약한 것은 삼성전자의 크고 작은 조직의 책임자는 법과 원칙에 저촉되는 어떤 의사결정이나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내부 통제를 강화한 것이다.

이날 삼성전자 이외에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물산도 회사별로 서약식을 열어 준법실천을 서약했으며, 향후 삼성SDI, 삼성생명, 삼성화재도 순차적으로 서약에 동참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SDI, 삼성화재,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7개의 계열사가 이달 중 이사회를 거쳐 감시위 설립 및 운영에 대한 협약을 체결한 뒤, 내달 초에 감시위가 공식 출범할 것을 알렸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 개최, 대외후원금 지출 및 내부거래 자체 통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