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특정인 퇴사 종용’ 징계권 남용 의혹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20-01-10 09:39   (기사수정: 2020-01-10 09:39)
1,220 views
202001100939N
▲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전경 [사진제공 = 대구시]

DIP 전·현직 관계자 4명 검찰 고발· 11명 손해배상청구 소송·2명 부당 징계

소송비용·구제신청 사건 법률비용 예산 1억 낭비…‘업무상 배임’ 지적 자초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시 출자·출연기관인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가 특정인의 퇴사를 종용하기 위해 잦은 고소와 징계를 남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대구시와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에 따르면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진흥원 전·현직 관계자 4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고발을 시작으로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전·현직 관계자 11명을 상대로 대구시 감사에서 지적된 반납액 사후관리 부적정 관련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당사자들의 반발로 11명 중 8명에 대한 소송은 취하했고, 소송 당사자 2명에겐 인사위원회 심의 등의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규정에도 없는 ‘자택 대기발령’이란 징계를 처분했다.

규정에도 없는 징계를 받은 당사자 2명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의 징계 처분에 불복하기 위해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를 신청했고, 위원회 또한 진흥원에 ‘부당한 징계를 취소하라’고 결정했다.

그러나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경북지노위의 결정에 불복하기 위해 중앙노동위에 재심을 청구하고, 자신들이 검찰에 고발한 전·현직 관계자 4명이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자 항고를 제기했다.

당시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검찰 고발 근거로 대구시 감사 결과 내용을 들었지만 정작 고발 사안의 경우 감사 범위에 해당되지 않았고, 시가 감사결과를 확정하기 전에 관계자들을 고발한 것으로 확인돼 의혹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직원을 고발하기 위해 관련 절차를 생략한 채 소송비용으로 7200만원을, 경북지노위 구제신청 사건에 변호사 선임비용으로 2900만원을 들여 1억 100만원의 예산을 낭비했다.

게다가 대구시 간부 공무원 3명이 들어간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이사회 또한 법률용역비 예산 항목을 신설해 4000만원을 추가로 편성한 사실까지 드러나 정작 진흥원 측이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는 지적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를 두고 대구경실련 관계자는 “대구시는 디지털산업진흥원의 부당한 고소와 징계를 취하하고, 이 과정에서 위법하고, 부당한 행위를 자행한 원장 등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검찰 고발과 손해배상청구, 징계와 관련한 지나치게 과도한 비용 지출과 불법 전용 등 이와 관련한 예산 집행을 포함한 인사위원회와 채용평가위원회의 구성과 기능. 채용, 경영공시 등 DIP 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구경실련 측은 “대구시가 디지털산업진흥의 불법·부당행위와 인권유린을 방관하고, 방조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묻는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