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히드마틴, 올해 총 134대의 F-35 미군 및 해외에 인도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12-31 13:48
183 views
N
▲ 지난 11월 미국·이스라엘 공군 합동군사훈련에 사용된 F-35 전투기. [사진제공=연합뉴스]

해외분 53대 중 13대 한국 인도…현재 10개국 공군에서 도입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세계 최대 방산업체인 미국 록히드 마틴사가 올해 총 134대의 F-35 전투기를 미군 및 해외에 인도해 당초 목표한 131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UPI통신에 따르면 록히드 마틴사는 3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올해 134번째 F-35를 미 해병대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록히드마틴의 F-35 프로그램 매니저인 게리 얼머는 "우리는 3년 연속으로 연간 목표 인도량을 달성했으며, 앞으로 계속해서 생산율을 높이고 효율성을 개선하여 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록히드 마틴사가 올해 인도한 F-35 134대 중 81대는 미군에, 나머지 53대는 해외로 인도했다. 올해 인도량인 134대는 작년의 62대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며, 한국 공군도 13대를 도입했다. 현재 총 10개국이 이 전투기를 도입한 상태다.

록히드마틴은 F-35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올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주가가 34.3%나 상승했다고 UPI는 전했다.

록히드마틴은 현재까지 450대 이상의 F-35를 생산했고 수백 대를 더 주문받은 상태다. 내년에 141대를 생산할 예정인 회사는 2023년에 생산량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8월 공개된 미 국방부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F-35 프로그램 운용 비용은 총 250억 달러(약 29조원) 증가했으며, 이는 전체 국방비 지출이 4% 증가한 것의 핵심 요인이었다.

미 국방부는 지난 6월 F-35 478대를 조달하겠다는 계약을 록히드마틴과 체결했다. 미국은 노후된 항공기들을 F-35로 대체해 총 2천 대 이상의 F-35를 향후 보유할 계획이라고 UPI는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