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오렌지라이프, 장애 아동 위한 ‘임직원 끝전 기부금’ 전달
이영민 기자 | 기사작성 : 2019-12-30 11:15   (기사수정: 2019-12-30 11:15)
160 views
N
▲ 이상태 오렌지라이프 전무(왼쪽)와 신상문 홀트복지타운 원장이 임직원 끝전 기부금 전달식을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오렌지라이프]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이영민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30일 사내 후원 활동으로 모금한 ‘임직원 끝전 기부금’을 중증장애인 복지기관인 홀트복지타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09년 처음 시작된 끝전 기부금 후원은 5억원을 넘어섰다.

임직원 끝전 기부 캠페인은 오렌지라이프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임직원이 매달 급여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추가로 지원해 도움이 필요한 국내외 자선단체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현재 사원에서 최고경영자까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절반 이상이 동참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중증장애아동 의료비 지원 등의 목적으로 홀트복지타운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 기부 캠페인이 특별한 이유는 ‘지속성’에 있다. 2019년 말 기준, 전체 참여자 중 무려 90%가량이 5년 이상 해당 캠페인에 지속 동참하고 있다. 캠페인 첫해부터 지금까지 10년 넘게 참여하고 있는 임직원만 해도 약 100명에 이른다. 10년째 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오렌지라이프의 한 직원은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했는데 벌써 10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니 감회가 남다르다. 이 캠페인을 통해 계속해서 일상 속 작은 선행을 실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