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스타벅스 등 식음료 업계, 연말 기부 릴레이

김연주 기자 입력 : 2019.12.27 16:48 |   수정 : 2019.12.27 16: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CJ푸드빌 임직원들이 국내 입양대기 아동, 해외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애착북과 희망가방을 만들고 있다. [사진제공=CJ푸드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연말을 맞아 식음료 업계가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기부 활동을 벌이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푸드는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으로 연말 기부활동을 진행했다. 올해는 총 1300여만원을 조성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은 희망하는 임직원의 급여에서 천원 이하 끝전을 모으고, 거기에 회사가 동일 금액을 더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이다. 올 한 해 동안 임직원이 모은 금액은 총 670여만 원.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출연해 1330만원을 만들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크리스마스트리 전달 캠페인을 전개했다. 스타벅스는 작년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스타벅스 매장에 전시되었던 트리와 장식물, 간식 등을 아동 관련 기관 300여 곳에 전달했다.

이는 지난 2006년부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한 캠페인의 일환이다. 올해는 크리스마스트리 전달 캠페인과 함께 크리스마스 시즌 기금을 조성한다. 전국 스타벅스 플래너 제공 및 판매 시 20원, 크리스마스 음료 1잔 판매 시 20원, 그리스마스 원두 판매시 200원을 적립해 최대 2억원의 크리스마스 시즌 기금을 조성한다. 모인 금액은 지역사회 소외계층 후원에 힘쓰는 20개 NGO 기관 및 단체에 전달된다.

매일유업은 연말을 맞이해 자오나학교 지원을 위한 기부금 1400여만원을 전달했다. 자오나학교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양육미혼모들과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해 교육·양육·자립을 통합적으로 지원해주는 대안학교다.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마련한 기부금이 어려움을 겪는 미혼모 가정에게 조금이나마 도움과 희망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고, 모인 성금이 필요한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PC그룹의 사회공헌재단 'SPC 행복한재단'은 연말을 맞아 '따뜻한 겨울나기'를 주제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SPC그룹 임직원들은 26일 양재 노인종합복지관과 함께 독거노인 110가정에 쌀과 호빵 등 식품 및 장갑, 귀마개, 에어캡 등 방한용품을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2015년부터 시작한 이 활동은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 지금까지 총 600여 가정에 5천여만원 상당의 맞춤형 생필품이 전달됐다.

CJ푸드빌은 '사랑의 KIT나눔'을 진행했다. 임직원 150여 명이 참여해 애착북과 희망가방을 직접 만들어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CJ푸드빌 임직원이 만든 애착북은 사단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회를 통해 국내 입양 대기 아동들에게 전달된다. 희망가방은 사단복지법인 굿네이버스를 통해 해외 취약계층 어린이들의 학업 용품으로 전달된다. 애착북과 희망가방 키트 수익금은 각각 기초 양육물품 후원, 해외 교육 환경 개선 및 식수사업에 쓰인다.

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꾸준한 기부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임직원이 직접 기부, 물품 제작 등에 참여해 진행하는 기부활동이라 의미가 더 크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롯데푸드·스타벅스 등 식음료 업계, 연말 기부 릴레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