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50) 중대장 생활의 희비쌍곡선, 시작은 '박격포' 사고난 중대에서
김희철 칼럼니스트 | 기사작성 : 2019-12-19 15:54   (기사수정: 2019-12-19 15:54)
985 views
N
▲ 전투병과학교(보병학교)에서 승리부대로 부임하는 명령지와 필자의 중대장 시절 사진 [사진제공=김희철]


배치부대 미정으로 가족을 광주 백일아파트에 두고 먼저 사단사령부로 전입

새로운 곳 원했으나, 과거 근무했던 연대의 안전사고가 잦은 중대로

전임 중대장은 병사의 항문 파열 사고로 보직 해임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1984년 12월 고등군사반(OAC)과정이 끝나자 당시의 방침에 따라 다시 대성산으로 원대복귀하게 되었다.

내려오는 눈썹을 부릅뜨며 야전교범과 치열하게 싸워왔던 24주 기간의 고등군사반(OAC)과정을 수료했다. 비록 우수한 성적으로 흰장갑을 끼고 상장을 받는 등수안에는 못 들었지만 불행 중 다행스럽게도 간신히(?) 상층에 포함되는 성적으로 만족해야 했었다.

배치부대가 정해지지 않아 가족을 광주 상무대 백일아파트에 두고 먼저 대성산 사단사령부로 갔다. 사단에 도착하자 인사처 보임장교는 각 연대의 중대장 현황을 분석하여 육사 출신이 가장 적은 인접 연대로 보직을 고려하고 있었다. 필자도 소대장 및 대대교육장교로 같은 연대에서 약 3년을 근무해서 가능하다면 새로운 연대에서 새롭게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6개월간 떠나 있다가 원대복귀하니 지형도 잘알고 사단 실무자들도 안면이 있어 생소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소통이 되어 좋았다. 이런 것이 아마도 육군본부에서 중대장은 이미 근무한 지역 부대로 원대복귀 하도록 방침을 정한 이유이기도 했었다.

사단본부 각 사무실을 돌며 인접 연대로 보직을 받게 되었다고 복귀 인사를 하며 지인과 담화를 나눌 때 인사처에서 사단장 전입신고 시간이 되었다고 연락을 받았다.

사단장실 앞에 고등군사반(OAC)과정을 마친 동료들과 새롭게 전입오는 장교들이 신고연습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보임장교가 읽어주는 사단장 신고문에 필자가 가야할 연대가 바뀌어 당황했다.

인사참모가 최초 배치부대를 사단장에게 보고하는 과정에서 고등군사반(OAC) 입교전에 근무했던 연대로 조정되었다고 말했다. 필자는 2대대에서 소대장과 GP장, 1대대에서 교육장교로 근무를 했는데, 같은 연대 3대대 9중대장으로 보직이 바뀌어 있었다.

현재 중대장은 현재 결혼휴가 중이었으나 보직해임 되었다. 그 이유는 얼마전에 박격포 훈련탄에 병사가 항문을 맞아 파열되는 등 안전사고가 잦은 중대였기 때문이었다. 때마침 사단교육장교로 근무하다 소령으로 진급한 장교도 대대작전장교로 같이 보직되는 조치가 취해졌다.

당시에는 다행인지 불행인지 몰랐었지만 대대장은 육사 선배였고 인접 10중대장은 GP장 근무시에 대대장의 치열한 선의경쟁(善意競爭) 유도에 걸려 우정이 더욱 돈독하게 된 동기생 한황진 대위(육사37기. 직업군인이야기(35)’ 호국보훈의 길에도 통하는 미스트롯을 키운 힘’편 참조)였고 이 것은 희비 쌍곡선의 시작이 되었다.

연대에 육사 출신 중대장은 통상 1~3명 있는데, 하필 배치되는 대대에 동기생이 인접 중대장 근무를 하고 있어 평점 등에서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등 불리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것도 GP장 근무시에 치열한 선의경쟁을 했던 절친이 먼저 고등군사반(OAC) 교육을 우수하게 마치고 근무하고 있는 부대라 더욱 난감했다.

사단장 신고시에도 안전사고에 대해 언급하며 사단장은 부대관리 철저를 당부하였다. 이어 연대장 신고를 위해 다목리에 있는 연대본부로 향했다.

때마침 연대는 연말 지휘관 회의를 소집하여 1년동안 근무 결과를 평가하여 선봉 및 각분야 우수중대 표창 등 결산을 하고 있었다. 또한 내년 GOP투입을 위해 철저히 준비하여 침투하는 적을 잡자는 것을 다짐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그러나 보직하는 3대대는 GOP가 아닌 후방예비로 정해져 있었다.

회의 후 만찬에서 6개월만에 다시 선배들과 동료들을 만나 자연스럽게 해후하는 시간이 되었다. 그 자리에서 연대의 모참모는 필자에게 “내년 선봉중대는 자네가 될 거야”하며 우스개 소리로 격려도 해주었다. 그러나 GOP연대에서 예비대대의 중대가 선봉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어 기대하지는 않았다.

회의 및 만찬이후 당연히 필자와 한황진 대위는 마을로 내려가 한잔을 더하게 되었다. 그 자리에서 필자는 한대위에게 핀잔을 주었다. “똑바로 근무를 잘하지! 인접 중대에서 안전사고 발생으로 타 연대로 가게 될 나를 니가 있는 대대로 배치하게 만드냐..?”며 소주를 주고 받으니 만취가 되었다.

자정이 다가오자 한대위는 비틀거리는 필자를 부축하여 연대내에 있는 독신자 숙소로 이동했다. 횡설수설하며 오솔길을 걸어 숙소에 거의 도달했는데 밤길에 누가 지나가며 “조심해서 다녀라..!”하는 것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사람을 향해 한대위는 ‘충성..!’하고 구호를 붙였다. 모질게 전투력 강화에 전념하여 ‘아비규환’이라는 별명으로 호칭되었고, 회의와 만찬을 주관했던 연대장(예비역 중장 이규환, 육사21기) 이었다. 우린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하며 급하게 숙소로 들어가 원대복귀 첫날을 보냈다.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겸임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