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워킹맘 가정 및 금융생활 분석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 발간
김진솔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8 07:00   (기사수정: 2019-12-08 07:00)
370 views
201912080700N
▲ [사진제공=KB금융그룹]


워킹맘의 95% 퇴사 고민...자녀돌봄과 일가정 양립 문제

자기 자신을 위한 여유시간 하루 중 약 2시간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KB금융그룹은 한국 워킹맘의 개인과 가정생활, 직장에서의 라이프스타일과 금융행동을 분석하고 애로사항과 니즈 파악을 위한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를 9일 발간한다고 밝혔다.

해당 보고서는 현재 경제활동 중에 있는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분석·정리했다.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직장생활 △직장생활 위기 △금융활동 △ 개인적 여유 △온라인소비지출 △관심사 등이다.

먼저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었다. 가장 깊게 고민했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로, 자녀케어와 직장 생활의 양립문제가 원인이다.

이때 50% 이상이 부모와 가족의 도움을 받아 고비를 넘기고 회사를 계속 다녔으며, 현 직장에서 '10년 이상' 근무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30~40대 워킹맘이 40%를 넘었다.

워라벨을 위해 직장에서 가장 필요한 변화로 '직장·조직내 분위기 조성'을 꼽았다.또한 워킹맘은 본인을 위한 여유시간이 하루 24시간 중 2시간 정도라고 생각했다.

워킹맘은 본인의 여유시간을 보내는 방법 중 배우자와의 대화도 중요 활동으로 보고 있으며 향후 본인의 여유시간에 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운동', '문화생활', '외모관리' 순이었다.

워킹맘은 전 연령대에서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위해 ‘배우자의 지원과 이해’는 필수라고 지적했다.


▲ [그래프=KB금융그룹]

워킹맘 가구의 78.3%는 본인과 배우자 소득을 워킹맘이 관리

최근 3개월내 워킹맘 가구의 98.4%가 월생활비의 13.4%를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 통해 구매


워킹맘 가구의 78.3%는 본인과 배우자의 소득을 워킹맘이 관리했다. 워킹맘의 78.6%가 비상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유는 '급전·목돈이 필요할 경우 대비하기 위함이었다.

워킹맘의 90%이상이 자녀를 위해 투자나 저축을 하고 있으며, 목적은 자녀 대학 등록금이나 어학연수, 유학비 마련을 위함이다. 워킹맘의 온라인소비지출을 보면 워킹맘의 98.4%가 최근 3개월내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 통해 물건·서비스를 구매한 바 있다.

구매 규모는 가구 생활비 지출액의 13.4%로 주로 퇴근 후 시간인 오후 9시에서 자정까지의 야간시간을 이용했다. 최근 3개월내 가장 많이 구입한 물품은 ‘식료품(신선/가공식품)’과 ‘생필품/주거용품’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워킹맘의 관심사는 '건강관리'와 '은퇴·퇴직'을 비롯해 '자녀문제', '재테크', '자산관리' 등이었다.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 전문은 오는 9일 오전 9시부터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홈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