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이사회, ‘인천대학교와 인천광역시 간 보완협약완’ 수정타결
염보연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5 09:34
119 views
N
▲ [사진제공=인천대학교]
인천대 이사회, 시 지원 보완 협약안 수정가결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지난 3일 인천대 이사회가 2013년 체결된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보완한 내용의 ‘인천대학교와 인천광역시 간 보완협약안’에 관해 수정가결 하였다. 2013년 협약서의 문구들 상당 부분이 불명확하여 인천시와의 의견 조율에 오랜 기간 난항을 겪었으나, 이번 보완협약안을 통해 인천대는 안정적인 현금 지원을 확보하게 되었다.

우선 인천대가 차입한 금액 총 1,500억 원 중 인천시가 243억 원을 삭감하려는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인천대는 차입금 전액을 지원받게 되었다. 또 2019년부터 2027년까지 매년 150-200억 원 이상으로 총 2,000억 원의 대학발전기금을 안정적으로 지원받게 되었다.

단, 이 조항의 ‘시의 재정 상황을 고려하여’라는 단서 조항이 담긴 문구는 평의원회 의견을 반영하여 삭제했다. 시립대 시절 인천대 구성원들이 적립했던 시립대학발전기금 112억도 되찾게 되었다.

인천대는 지역발전을 위한 국비를 확보하는 경우 산학협력기금 총 3,067억 원 지원받기로 한 기존 협약을 확인하였다. 또 제물포캠퍼스 67,000평을 예정대로 제공받아 시정 역점사업인 원도심 개발을 위하여 인천시와 협력하기로 하였다.

특히 2013년 협약내용 중 11공구 조항은 쟁점이 되었던 부분이었다. 인천시가 송도 11공구 땅 10만평을 조성원가로 제공하기로 했던 내용은 R&D 유치 등의 6가지 전제 조건을 모두 삭제하고 3만평을 조성원가로 우선 제공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인천대는 송도캠퍼스 남단의 인근 유수지 33,000평에 대하여 기존 협약서에서 ‘추후 협의 대상’이었는데, 방재시설로서의 기능이 폐지되는 시기에 제공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이로써 인천대는 지역거점국립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한 재원 확보에 동력이 생겼고 심각한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제물포 캠퍼스와 송도 11공구 R&D부지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의 수립을 눈앞에 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