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 과열행위 ‘물의’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4 07:45   (기사수정: 2019-12-04 07:45)
1,987 views
201912040745N
▲ 경북 군위군청 전경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S면장 A씨, 면민 대상 ‘통합신공항 군위 우보’ 확정 취지 허위사실 유포

군위군 안팎에서 또한 “신공항 이전지 주민투표 참여 독려 방식 공정해야”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경북 군위군이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를 추진 중인 가운데 허위사실 유포 등 과열 양상을 보여 ‘물의’를 빚고 있다.

4일 대구지방검찰청 의성지청과 군위군 등에 따르면 군위군 S면장 A씨가 최근 면민들을 대상으로 “통합신공항은 군위 우보로 확정됐다”는 취지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당시 A씨가 면민들을 대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리엔 현재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영만 군위군수와 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등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S면장 A씨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와의 통화에서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를 위한 주민투표 참여 독려 과정에서 ‘신공항이 우보로 와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할 생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를 두고 군위군과 군청 공직자 사이에서도 수차례에 걸친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등 이해 당사자들과의 합의 부결로 인해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에 큰 난항을 겪었고, 시민들의 의견으로 주민투표안이 확정된 만큼 A씨의 행위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한 군위군 관계자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에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기준을 마련할 당시 합의 부결로 인해 난항이 깊었고, 시민참여단이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등을 통해 주민투표안이 확정되고, 군위군과 의성군이 수용의 뜻을 밝힌 만큼 내년에 있을 주민투표 참여 독려의 방식도 공정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가 김영만 군위군수의 직무를 대리하고 있는 김기덕 군위군 부군수에게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 과열행위와 S면장 A씨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고발장의 접수로 조만간 검찰의 수사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민간항공기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묵묵부답한 상황과 국방부가 주도하는 K2 공항이전 선정에 대해서 깊은 의문점으로 인해 정부가 국토부는 가덕도와 밀양신공항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시선도 다수 있다.

일각에선 군위군의 신공항 우보 유치 사활에 대해 대구시 편입 목적이란 우려섞인 의견들 또한 떠돌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