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풀무원식품, 정부·국회와 ‘김치산업 진흥 및 시장 활성화 상생협약’ 맺어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11-26 12:15   (기사수정: 2019-11-26 12:15)
274 views
201911261215N
▲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오른쪽)가 25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치산업 상생협약식'에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임재봉 수석전문위원(왼쪽)으로부터 표창장을 수여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풀무원식품]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치산업 상생협약식'에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하 국회 농해수위), 농림축산식품부, 동반성장위원회, 대한민국김치협회, 한국김치절임식품공업협동조합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치산업 진흥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우수 농산물을 이용한 김치의 소비를 촉진하고, 김치산업 진흥을 도모하며, 김치산업의 동반성장 확산을 위하여 상호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풀무원식품은 이날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사항을 유지하며, 김치 생산 과정에서 우수 농산물을 적극 이용하기 위해 노력 ▲중소기업 발전을 위해 교육, 컨설팅 및 정보공유 지원 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에서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국회 농해수위 황주홍 위원장으로부터 표창도 수여 받았다. 황 위원장은 박 대표에게 표창을 수여하면서 “귀하는 평소에 남다른 열정과 노력으로 김치산업의 진흥과 김치시장의 자율적인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에 기여한 공이 크므로 이번 표창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김치세계화를 위해 한국에서 한국 배추로 만든 한국산 김치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며 김치종주국으로서의 위상을 세계에 알리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김치사업을 ‘한국식(食)문화업(業)’이라고 정의하고 있는 풀무원은 그 동안 한국의 김치와 김장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풀무원은 김치시장에 진출하기도 전인 1986년부터 한국 최초의 식품박물관이자 서울에서 유일한 김치박물관인 ‘뮤지엄김치간’을 운영하고 있다. ‘뮤지엄김치간’은 김치와 김장문화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메카 역할을 하고 있다. 수익보다는 투자 비용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일이지만 33년째 묵묵히 이어오고 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풀무원은 식품기업으로서의 소명을 갖고 33년 째 김치박물관을 운영하며 한국 김치와 김장문화를 알리고, 김치의 가치를 지키는데 앞장서오고 있다”며 “풀무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김치산업의 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해 풀무원이 가진 역량을 바탕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