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폐기물 적체 대응…환경부, 의성 쓰레기 산 현장 점검회의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1-22 23:14   (기사수정: 2019-11-22 23:14)
2,869 views
201911222314N
▲ 22일 경북 의성군 단밀면의 한 폐기물 처리장에서 환경부와 정부, 지자체 관계자들이 폐기물 처리 과정을 살펴보며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향후 불법폐기물 처리 대응 방향 설명한 뒤 시·도별 등 해결책 모색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경북 의성군 단밀면 생송2리에 17만t 넣게 쌓인 ‘쓰레기 산’ 처리를 위한 현장 점검회의가 열렸다.

환경부는 22일 의성 지역자활센터에서 김혜애 청와대 기후환경비서관,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과 불법 폐기물이 적체된 의성군·부여군·의정부시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환경부는 이번 회의에서 향후 불법 폐기물 처리·대응 방향을 설명하고, 불법 폐기물 처리 적극행정 사례 공유, 시·도별 처리상황과 신속처리 방안 등을 공유했다.

또 불법 폐기물에 대한 시·도별 해결책 모색, 불법 폐기물 처리에 공공처리시설 활용 시 혜택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불법 폐기물 처리를 위한 민간 폐기물 처리시설이 부족하므로 공공 폐기물 처리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긴요한 상황”이라며 “공공처리시설 활용에 적극적인 지자체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의 주민지원사업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향후 이번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중으로 불법폐기물 처리현황과 향후계획 등을 종합한 뒤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개발은 2016년부터 20여 차례의 행정처분과 6차례 고발 등이 반복되는 사이 17만 3000 톤의 폐기물이 적체됐고, 폐기물 처리명령 미이행으로 인해 허가가 취소된 가운데 대표 박 모 씨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