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의원, 2019년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9 01:08
889 views
201911190108N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강 의원은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됐다. [사진제공 = 강석호 의원실]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눈치보는 각 부처 행태 꼬집은 뒤 불합리한 제도 개선 요구

환경부·국방부 장관 北 눈치 보기 행태 이어 대통령·국무총리 동생 근무 SM 특혜 의혹 제기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2019년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됐다.

19일 강석호 의원실에 따르면 강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눈치를 보는 각 부처의 행태를 꼬집고 불합리한 제도개선을 요구한 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늑장대처에 대해 강하게 지적했다.

강 의원은 국감에서 그동안 환경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눈치를 보고, 야생멧돼지가 내려올 수 없다는 인식을 가지고 초기부터 안일한 대처로 초기대응에 실패했다고 질책했다.

또 한국마사회가 최근 국내에서 열린 국제경마대회에서 반일 분위기에 편승한 가운데 일본 경주마의 참가를 배제해 국제경마연맹으로부터 대회 등급 승격 결정을 철회 당한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국감에서 한번 지적한 문제에 대해 실효적인 대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나타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강 의원은 연안침식 실태조사와 관련해 현재 평가 방법은 조사지역의 평균치를 바탕으로 평가해 국부적인 침식을 평가등급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함을 지적한 뒤 비디오모니터링 대상지역을 확대해 나가고 침식등급 평가방법 개선을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의 항만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도 항만공사와 해수부 관계자와 친분관계로 위원이 선임되고, 이해관계자의 포함으로 공정한 심의 의결이 곤란함을 지적해 대책을 마련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 의원은 대통령과 총리 동생이 근무하는 SM그룹에 대한 한국해양진흥공사의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강석호 의원은 “현 정부의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고 농어업인들의 고충을 줄이기 위해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고자 노력했다”며 “남은 20대 국회 임기 동안에도 우리나라 농·어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