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전자증권제도 시행 2달 만에 1억7600만주 회수

김진솔 기자 입력 : 2019.11.18 11:33 |   수정 : 2019.11.18 11:3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 여의도 예탁결제원 지점. [사진=김진솔 기자]


전자증권제도, 시행 2달 만에 상장 9900만주, 비상장 7700만주 회수


예탁결제원, "전자증권제도의 안착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예탁결제원은 전자증권제도를 도입한 지 2달 만에 상장주식 약 9900만주, 비상장주식 약 7700만주 실물주권이 반납돼 전자등록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자증권제도란 실물증권 발행 없이 전자적 방법으로 증권을 등록함으로써 증권의 발행·유통·권리행사가 이루어지는 방식이다.

전자증권은 기존 실물증권의 단점인 각종 비효율과 불공정거래 가능성을 개선할 수 있다.

먼저 전자증권은 기업의 자금조달기간을 단축시키고 비대면 증권사무처리 등을 통해 업무부담과 비용을 줄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또 실물증권과 달리 투명한 증권 소유관계 기록을 통해 음성거래 차단과 위조·분실 위험 제거 등 공정경제 확립에 기여할 수 있다.

예탁결제원은 금융위원회, 법무부 등 유관기관과 전자증권의 확산을 위해 소액주주의 실물증권 반납 절차 간소화, 증권 관련 수수료 인하, 민원 적극 대응 등 다양한 노력을 했다.

▲ 전자증권 전환 현황. [표=예탁결제원]

이에 지난 9월 16일 전면 도입된 전자증권제도는 순조롭게 시장에 안착 중이며, 소액주주의 권리보호와 비상장회사 참여 확대 등 소기의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전자증권제도 유관기관들은 앞으로도 실물증권을 보유 중인 주주를 대상으로 실물주권 제출 및 증권회사 계좌로 전자등록을 유도할 방침이다.

비상장회사에 대해서도 수수료 감면 확대 시행과 함께 추가 인센티브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전자증권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소액주주 등의 권익보호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제도의 저변이 비상장회사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찾아가는 등록업무 컨설팅(예탁결제원) 등을 통해 비상장회사의 전자증권 전환 관련 애로 해소 및 건의사항 수렴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탁결제원, 전자증권제도 시행 2달 만에 1억7600만주 회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