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내 타결 목표로 18∼19일 서울서 방위비협상 3차 회의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5 15:46
156 views
N
▲ 지난 10월 23일(현지시간) 미국 호놀룰루에서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방위비협상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제2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미, 기존 5배 넘는 약 50억 달러 요구…한, "SMA 틀 벗어난다"며 반대

한국의 부정적 여론 확인 뒤 첫 회의…드와트, 요구액 낮출지 주목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한미는 오는 18∼19일 서울에서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3차 회의를 연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대표로 나서는 회의에서는 한국이 내년 이후 부담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규모를 놓고 치열한 줄다리기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정부는 기존의 협정 틀 내에서 합리적인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미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한·미 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는 10차 SMA 협정이 내달 31일 만료되기 때문에 내년 이후 적용할 11차 협정 협상을 연내 타결하길 원하고 있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차가 워낙 커 이번 회의에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연내에 협상을 마무리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많다.

미국은 올해 한국이 부담하는 방위비 분담금(1조389억 원)의 5배가 넘는 50억 달러에 육박하는 금액을 한국 측에 요구하고 있다.

현행 SMA에서 다루는 ▲ 주한미군 한국인 고용원 임금 ▲ 군사건설비 ▲ 군수지원비 외에 주한미군 인건비(수당)와 군무원 및 가족지원 비용, 미군 한반도 순환배치 비용, 역외 훈련비용 등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미국의 요구에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비만 다룬다는 SMA 틀에서 벗어난다'며 반대 의견을 분명히 밝혀왔다.

드하트 대표가 지난주 비공식적으로 방한해 정계와 언론계 인사 등을 만나 미국의 과도한 인상 요구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확인했기 때문에 요구액에 조정이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 안보협의회 회의 뒤 열린 한국과 미국 국방장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방위비 협상을 둘러싼 기 싸움이 진행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방위비 분담금이 공평하고 상호 동의 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하자,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은 "연말까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이 증액된 상태로 11차 SMA를 체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