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소방헬기 추락사 수습당국, KBS ‘취재협조 불가’ 결정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4 23:18   (기사수정: 2019-11-14 23:18)
1,675 views
201911142318N
▲ 6일 대구시 달성군 강서소방서에서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에 추락한 소방헬기 탑승원의 가족들이 KBS가 촬영한 사고 전 헬기의 모습을 담은 원본 영상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독도 소방헬기 실종자 가족 측, 사과없는 KBS 측 보도자료 제공 거부 등 강력 요청

[뉴스투데이/경북 울릉=김덕엽 기자] 경북 울릉군 독도 중앙119구조본부 헬기 추락사고 수습당국이 KBS에겐 ‘취재협조 불가능’ 방침을 결정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과 소방청, 해군 등으로 구성된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취재진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실종자 가족 측의 요청으로 더 이상 KBS에 사고수습과 관련된 자료를 제공하지 못한다”고 14일 밝혔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실종자 가족 측은 양승동 KBS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3명의 사과가 없어 더 이상 KBS에 보도자료를 제공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실종자 가족들의 요청을 받아 들여 보도자료를 비롯한 일체의 자료를 제공하지 않고, SNS 단체 대화방 등에서도 KBS 관계자들에겐 퇴장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KBS는 지난달 31일 독도 현지에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소방헬기의 사고 직전 이륙 동영상을 확보하고도 경찰에 제공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최근 양승동 KBS 사장이 피해 가족들에게 사과하기 위해 가족들이 머무르는 강서소방서를 찾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의 거센 항의로 다시 발길을 돌렸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6일 강서소방서에서 열린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 대상 수색 상황 설명회에서 사고 헬기 영상이 담긴 직원 핸드폰을 KBS로부터 임의제출 받은 뒤 디지털포렌식을 실시했다.

그러나 ‘아직 내사 중인 사안이고, 수사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는 이유로 언론엔 디지털포렌식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