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태양광발전단지 관계 사업 군수·일가족 ‘특혜’ 의혹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1-13 21:23
1,972 views
201911132123N
▲ 경북 봉화군청 전경 [뉴스투데이/경북 봉화=황재윤 기자]

엄태항 군수 소유 S사, 99Kw 규모 태양광 발전 1년간 약 2000만원 매출…겸직 위반 논란

군수 소유 업체 부지 임야 산사태 응급복구 명목 1억 2000만원 옹벽공사 등 측근 몰아주기 의혹

옹벽공사 이어 군비 들여 남애마을부터 군수 일가족 태양광발전시설까지 진입로 확포장

[뉴스투데이/경북 봉화=황재윤 기자] 경북 봉화군이 군수와 그의 일가족 등에게 태양광발전단지 사업으로 특혜를 제공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3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취재 결과 봉화군 명호면 관창리 일대에는 6만㎡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 7개소와 이를 설치하기 위한 예정부지가 조성된 가운데 엄태항 봉화군수가 소유한 태양광업체 S사를 포함한 엄 군수와 친인척으로 알려진 A씨와 B씨가 태양광발전시설 5개소를 맡고 있다.

엄 군수가 명호면 관창리 일대 태양광발전시설 1개소를 운영 중인 S사는 99Kw 규모의 태양광을 발전하는 가운데 약 2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겸직 논란 등이 일었다.

또 엄 군수가 소유한 S태양광 업체 부지와 연접한 임야에 태풍으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하자 2차 산사태 차단 등 응급복구를 위해 군비 1억 2000만원을 투입해 옹벽공사를 설치한 사실까지 확인됐다.

해당 부지 등은 군수 일가족이 보유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옹벽공사를 위해 산림을 훼손하고, 정상적인 절차로 산사태 원인 규명 이후 원인제공자인 엄 군수에게 공사비를 물려야 하지만 관련된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해당 옹벽공사는 엄 군수의 측근으로 알려진 업자에게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봉화군은 해당 의혹에 대해선 조사할 계획 조차 없어 태양광발전단지 사업을 위한 엄 군수의 특혜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다.

이어 봉화군은 엄 군수 일가족이 소유한 태양광시설 부지에 군비를 들여 진입로를 확포장해주기로 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군은 명호면 관창리 남애마을에서 엄 군수 일가족이 소유한 태양광시설이 있는 늘뱅이까지 3억원을 투입해 농로정비공사를 진행한다.

해당 공사는 공사의 확장 시작구간인 남애마을 위쪽에서 엄 군수 일가족의 태양광발전단지까지 길이 3,000m, 너비 5m의 차량이 교행이 가능할 정도로 넓힌다.

하지만 해당 구간 등은 승용차 한 대 정도가 다닐 수 있고, 중간 중간 차량 교행을 위한 여유공간이 마련되었고, 길이 좁지만 해당 도로 끝까지 민가가 따로 없고, 태양광발전단지와 인삼밭 외 아무런 시설이 없어 주민들이 겪는 불편은 사실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봉화군의 농로정비공사는 사실상 엄 군수 일가의 터에 드나들기 위한 것으로 군수를 위한 명백한 특혜를 자초할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가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엄태항 봉화군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끝내 답변을 받지 못했다.

한편 봉화군농민회는 엄 군수 특혜 의혹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경찰 또한 특혜 의혹에 대해 유의깊게 지켜보는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