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법무부장관 후보에 추미애 급부상.. “청와대에 의견 전달”

송대승 기자 입력 : 2019.11.13 07:37 ㅣ 수정 : 2019.11.13 07:3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에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거론되고 있다.

12일 YTN에 따르면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추 전 대표가 법무장관에 적합하다는 의견을 이미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YTN은 "논의 초반에는 참여정부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의원과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이 거론됐으나 최근에는 변호사를 지낸 A 의원과 추 의원이 함께 물망에 올랐는데 법조계와 정치권에 두루 이해가 높은 추 전 대표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보도했다.

추 전 대표는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어 '탕평 인선' 기조에도 맞고,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 전 대표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