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빅데이터 산업 키울 '데이터 3법' 등 국회 처리 합의

이호철 기자 입력 : 2019.11.12 13:44 |   수정 : 2019.11.12 13:4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 = 이호철 기자] 여야가 오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비쟁점법안 120여건을 처리하기로 12일 합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이렇게 결정했다

여야는 또 이른바 데이터 3법 역시 이날 처리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데이터 3법이란, 개인정보 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을 일컫는 말이다. 3법 개정안은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맞춰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여야간 이견이 크지 않은 대표적인 비쟁점 법안이다.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경우, 빅데이터 산업등이 활성화되고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데이터 3법 관련 법안이 3개이지만 다 (처리를) 할 수 있는지, 2건을 할 수 있는지는 (논의를) 진행해 봐야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임위원회별로 논의의 시기가 다르기 때문에 가급적 19일 되는법이라도 하자는 취지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법과 관련해 행정입법에 대해 통제하는 장치를 두는 것을 비롯해 비쟁점 법안과 관련된 내용을 더 추가해서 최대한 (처리에) 노력을 하는 시도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능하면 11월말 쯤 본회의를 한 번 더 열어 나머지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을 갖기로 했다"며 본회의 일정은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야, 빅데이터 산업 키울 '데이터 3법' 등 국회 처리 합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