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환경, 신·증설 논란 대규모 폐기물소각장 군의회 ‘반대’ 표명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8 18:33
1,000 views
201911081833N
▲ 지무진(더불어민주당) 경북 의성군의원이 8일 제234회 임시회에서 동성환경산업개발이 추진 중인 대규모 폐기물소각장에 대한 반대 결의문을 낭독 중이다.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의회]

의성군의회 “동성환경, 환경오염·주민건강·농축산물 품질 저평가 피해 초래…의성군민 생존권 위협하는 행정추진 즉각 중단해야”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신·증설 논란이 일었던 동성환경산업개발(이하 동성환경)의 대규모 폐기물소각장에 대해 경북 의성군의회가 결의문을 채택하고,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의성군의회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의성군은 전형적인 농업군으로 지역발전이 정체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오염되지 않은 청정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군민 대다수가 친환경 청정농업을 주산업으로 삶을 이뤄가지만 동성환경의 15배 이상이나 되는 94.8t 규모로 증설하려는 사실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또 “동성환경의 사업장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예정지가 의성읍 소재지에 인접해 군민들의 전체의 미치는 영향은 실로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동성환경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환경오염과 주민건강과 농축산물 품질 저평가 피해가 초래되는 만큼 동성환경의 폐기물처리업 변경허가 신청을 철회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의성군의회는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를 보장하고, 후손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줄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업장 폐기물 소각시설 증설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군민과 함께하겠다”고 천명했다.

의성군 등 관계기관에 대해선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사생결단의 심정으로 의성군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정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과 책임있는 역할과 대책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