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커뮤니케이션 대한민국광고대상 '아시아나 몽골편' 대상 수상
황경숙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8 17:28
226 views
N
▲ [사진제공=차이커뮤니케이션]
디지털 중심 종합광고회사 중 유일 올해 대한민국광고대상 대상 수상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디지털종합광고회사 차이커뮤니케이션이 아시아나항공 ‘몽골이 부르는 소리’ 캠페인 광고로 2019 대한민국광고대상 오디오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디지털종합광고대행사 중 유일하게 대상을 차지한 차이커뮤니케이션은 아시아나항공 ‘몽골’편 수상 외에도 아시아나항공 ‘뉴욕’편, 박카스 ‘학과 피로’편까지 본선인 파이널리스트에 올렸다.

마중·요리·초원·흐미 등의 주제를 담아 총 4편의 영상으로 제작된 아시아나항공 ‘몽골’편은 디지털 광고는 시청자들이 이어폰을 착용하는 비율이 높다는 점에 착안해 3D 사운드 기법을 적용, 청각적 몰입도를 극대화한 작품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차이커뮤니케이션의 자체 빅데이터 솔루션 프로그램인 ‘신디(CINDI)’와 ‘큐레이더(CURADAR)’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몽골 여행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한 결과 몽골 여행은 ‘장기 여행’과 ‘퇴사 후 여행’ 등의 트렌드와 유사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메인 테마를 ‘힐링’으로 선정하고 몽골을 ‘듣는 여행지’로 포커싱했다.

영상은 대초원의 바람 소리, 강가를 달리는 말발굽 소리, 전통음식 허르헉 요리 소리, 전통 악기와 창법(흐미) 등을 생생하게 담아내며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몽골의 소리를 들려준다.

아시아나항공 ‘몽골’편은 현재 누적 조회 수 585만 회를 돌파했으며, 신규 취항에도 불구하고 90% 이상의 노선 탑승률 및 메인 타깃 탑승률 40%의 높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

차이커뮤니케이션 최영섭 대표는 “이번 수상은 아시아나항공과 7년 동안 파트너사로 함께 동행하며 만든 성과라 매우 뜻 깊다”며, “광고에 접목된 3D 사운드 기법은 이미 소구된 몽골에 대한 이미지를 어떻게 재 탄생 시킬 것이냐에 대한 고민 끝에 채택된 전략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정확히 간파한 빅데이터 분석의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캠페인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