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입동 맞아 아침 기온 ‘뚝’…충청·영남 한파주의보

황경숙 기자 입력 : 2019.11.08 05:50 |   수정 : 2019.11.08 05: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황경숙 기자]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立冬)’인 8일은 일부 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지겠다.

충청도와 경상도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전국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지겠다. 경북 동해안에는 아침까지 5~30mm가량의 비가 가끔 오기도 하겠다.

아침 기온은 -4~9도로 평년(1~10도)은 물론 7일(1~13도)보다도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며 충청 내륙과 경상 내륙 일부 지역은 아침 기온이 하루 사이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충남 공주·금산·계룡, 충북 옥천·영동, 경북 상주·문경·영주, 경남 산청·함양, 세종에 이날 오후 11시부터 한파주의보가 발효되겠다. 올가을 들어 3번째로 내리는 한파주의보다.

다만 낮 기온은 12~19도로 평년(13~19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 한파주의보는 8일 낮 해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늘 날씨] 입동 맞아 아침 기온 ‘뚝’…충청·영남 한파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