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부당모집 막기위해 보험료 대납 차단 나선다
이호철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6 17:00   (기사수정: 2019-11-06 19:24)
226 views
N
▲ 금융감독원은 오늘(6일) 보험료 대납을 막기 위해 가상계좌로 보험료를 입금한 사람이 실제 보험계약자인지 보험사가 확인 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 = 이호철 기자] 보험설계사들이 보험료 대납을 통해 부당하게 성과급을 챙겨가는 것을 막기위해 금융당국이 보험계약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대납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금융감독원은 6일 " 내년부터 보험료 수납을 위해 만든 가상계좌에 보험료를 입금한 사람이 실제 보험계약자인지 보험사가 확인 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현재 가상계좌로는 누구든지 보험계약자 이름으로 보험료를 넣을 수 있다. 때문에 보험사 측에서는 입금자가 실제 계약자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 이 점을 이용해 보험설계사는 고객의 보험료를 대신 내주는 방식으로 보험 가입자를 모집하는 행위가 잦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 가입자 확보를 위해 보험료를 대납하는 방식으로 모집을 하는 일부 보험설계사들이 있다"고 전했다.

▲ [자료제공= 금융감독원]

업계 "장기적으로 소비자에게 이익"

보험업계는 이 제도가 실질적으로 소비자들에게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는 제도라고 전했다.

한 생보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대납 등을 통한 허위 계약이 많아지면 그만큼 설계사들이 받아가는 수수료도 많아진다"며 "이는 장기적으로 보험료를 인상시킬 수 있는 요인"이라고 전했다.

그는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제도가 시행된다면 소비자가 부담할 보험료가 높아질 수 있는 요인을 차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보험연구원 정성희 수석연구위원은 "부당한 계약을 막기 위한 조치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하며 "부모 자식간에 보험료를 대납하고 있는 문제는 은행에서 어르신들을 위한 간편한 계좌 이체를 따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