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지질연구원 등 4곳 압수수색…포항지진 촉발 의혹 강제 수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5 23:38   (기사수정: 2019-11-05 23:38)
1,164 views
201911052338N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과학기술범죄수사부 관계자들이 5일 대전시 유성구 가정동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관련 자료를 확보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 지질연구원 등 검사와 수사관 보내 포항지진 관련 자료 확보

포항지열발전 등 지진 유발 가능성 인지 유무 사업 강행 살필 방침…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 미필적 고의 살인·상해 혐의 고소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검찰이 포항지진 촉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한국지질연구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과학기술범죄수사부(부장 김윤희)는 5일 대전시 유성구 소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 서울시 송파구와 강남구 주관사 넥스지오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4곳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벌여 지열발전 사업 기록과 포항지진 전후 관측 및 진동 계측시스템 구축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통해 포항지열발전 등이 지진을 유발할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지열발전 사업을 강행했는지 등을 살필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다수 국민이 피해를 입은 사안으로 객관적 자료를 확보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규명할 필요가 있어 압수수색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지난 3월 29일 운상 넥스지오 대표와 박정훈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과 상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