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의성군,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 국방부안 수용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11-02 00:43   (기사수정: 2019-11-02 00:43)
4,059 views
201911020043N
▲ 국방부 전경 [사진제공 = 연합뉴스]

군위군, 군의회·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등 주민 대표기관 협의로 수용 입장 변경

의성군, 상생발전·대승적 차원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방식 국방부 안 수용

[뉴스투데이/경북 군위·의성=황재윤 기자]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방식을 결정한 국방부 안을 모두 수용했다.

2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위군과 의성군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과 관련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방안에 대해 모두 찬성하기로 했다.

국방부의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 방안은 약 4억원을 들여 1개월 이내로 공론화 전문가 7명 위촉을 시작으로 공론화 전문업체가 지역과 연령 성별 등을 고려해 군위·의성군민 200명을 상대로 무작위로 설문조사를 시행한다.

이후 설문조사 결과를 주민투표 방법을 정하고, 찬성률이 높은 방안과 50% 이상의 찬성률을 얻은 방안을 통해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앞서 국방부는 현재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지자체 간 합의와 다양한 방안이 제시되었지만 향후 주민투표 방식 관련 지자체장 간 합의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돼 주민 참여 공론화로 사업추진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내놨다.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의 중재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거부 입장을 표명한 군위군은 지난 1일 군위군의회와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등 주민 대표기관과 협의를 통해 수용으로 입장을 변경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달 15일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방식을 국방부에 일임하고, 결정하면 따르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안에 대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조건없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의성군 또한 상생발전과 대승적 차원에서 국방부가 내놓은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방식에 대한 안을 수용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국방부가 내놓은 공론화 방식의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에 대해 양 지자체 간 상생을 위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한 4가지 안이 나왔지만 군위군과 의성군의 반대로 3가지 안은 무산된 바 있다.

국방부의 A안의 경우 군위는 우보와 소보 2개 지역, 의성 비안 투표로 찬성률이 높은 이전 후보지를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로 했다 의성군에 반대에 부딪혔다.

이후 B안 C안 또한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군 공항 수용여부에 대해 투표하고 군위의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단독후보지, 의성군 투표율이 높을 경우 공동후보지인 비안-소보에 공항을 세우는 안을 세웠지만 군위군이 반대했다.

최근 경북도와 대구시가 군위는 우보와 소보 2개 지역, 의성은 비안지역 투표료 3개 지역별 주민투표 찬성률과 투표참여율, 대구·경북 여론조사 결과 합산으로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는 안을 내놨지만 군위군과 의성군은 해당 안에 대한 수용여부를 밝히지 않은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