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자금세탁방지 위한 그룹AML·CFT정책 도입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10-23 14:28   (기사수정: 2019-10-23 14:28)
136 views
N
▲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자금세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그룹AML·CFT정책’을 국내 금융권 처음으로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금융그룹의 자회사는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돼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테러자금조달방지(CFT, Countering the Financing of Terrorism) 등의 내부통제 수준에 편차가 있다.

‘그룹AML·CFT정책’은 우리금융그룹의 각 그룹사가 자금세탁방지업무 수행시 일관되게 지켜야 하는 최소 준수기준이다. 이러한 공통 가이드라인은 그룹사별 관리역량을 상향 평준화시켜 그룹의 전체적 리스크 통제수준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그룹 차원의 내부통제 통합체계 정책 구축을 위해 지난 상반기 우리은행 등 자회사가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이 정책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과 최근 개정된 국내 관계 법령을 기반으로 수립됐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자금세탁방지 통합 정책의 성공적인 정착을 통해 변화하는 글로벌 금융환경 및 새로운 유형의 자금세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대외적으로 컴플라이언스 신뢰도를 향상시켜 향후 글로벌 선진 금융그룹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