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전화·문자 오면 경고 뜬다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10-22 09:11
119 views
N
▲ [자료제공=금융감독원]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보이스피싱 전화번호로 신고된 번호가 올 경우 ‘경고’하는 서비스가 실시된다.

금융감독원은 후후앤컴퍼니와 업무협약을 맺고 금감원에 신고된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전화번호로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받는 경우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스팸 차단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설치한 사용자에게 금감원에 보이스피싱 의심번호로 신고된 번호로 전화나 문자가 오면 ‘금감원 피해신고번호’라는 경고 문구가 뜨는 방식이다.

후후 누적 다운로드는 3800만여건, 실제 이용자는 700만여명이다. 앱에 있는 ‘보이스피싱 AI(인공지능) 탐지’ 기능을 함께 사용하면 전화를 받기 전에, 또는 받는 도중에 보이스피싱 전화라는 사실을 알 수 있어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은 다만 후후의 AI 탐지기능이 최신형 스마트폰에는 적용이 제한되는 문제가 있어 이동통신사, 단말기제조사, 관계 부처와도 협의할 예정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